허경환, 정에 약한 경상도 남자…"오나미, 정에 휩쓸려 사랑으로 착각할 것 같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님과함께2' 개그맨 허경환이 오나미에 대한 진심을 털어놨다.
 
22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님과 함께 시즌2-최고(高)의 사랑'(이하 '님과 함께2')에서는 허경환이 장동민-나비 커플에 진심을 털어놓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장동민과 나비는 허경환과 데이트하는 오나미를 위해 아바타 연애 지도에 나섰지만 답답한 오나미의 행동에 자신들의 정체를 허경환에 밝히기로 결심했다.
 
이어 장동민은 허경환에 "우리가 나미에 지시를 내렸다"고 밝혔고, 허경환이 "아바타 조종이 잘된 거 같냐"고 묻자 "잘 된 거 같다. 서로 음식도 먹여주고 하지 않았냐"며 으스댔다.
 
이에 허경환은 장동민에 "나미가 오늘 즐거워 보여 내가 많이 웃었다. 밝은 여자가 좋다"고 말했고, 나비가 "이러면서 정들 거 같다"고 하자 "정들까 봐, 그런 것도 있다. 정에 휩쓸려서 사랑으로 착각할 거 같다"고 털어놨다.
 
그러자 나비는 허경환에 "그럴 수 있다. 나도 그랬다. 나도 장동민이 처음에 짖궂게했을 때 부담스러웠는데 나중엔 사랑으로 발전이 되더라"며 조언했고, 장동민과 닮았다는 허경환의 말에 "사진을 찍으면 닮았다. (장동민이) 옛날엔 인상이 사나웠는데 요즘 많이 순해졌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또 나비는 오나미에 "데이트에 성공했으니 우리 커플티 사주는 거지?"라고 말했고, 자초지종을 들은 허경환은 "그럼 실패다"라고 말했다. 
 
당황한 장동민-나비 커플이 허경환에 "왜?"라고 반문했고, 오나미는 "내가 돈 쓸까 봐 그러는 거다"라며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사진. JTBC

 

  • 0%
  • 0%
  • 코스피 : 3182.38상승 13.318:03 04/14
  • 코스닥 : 1014.42상승 4.0518:03 04/14
  • 원달러 : 1116.60하락 9.318:03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8:03 04/14
  • 금 : 61.58상승 0.4818:03 04/14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2030 무공해차 전환100 파이팅!'
  • [머니S포토] 국회,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검 후보 추천위원 위촉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