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숙 윤정수, 어둠뿐인 카페에서 알콩달콩…"어디에 있는거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님과함께2' 김숙과 윤정수가 특별한 암흑카페를 찾았다.
 
22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님과 함께 시즌2-최고(高)의 사랑'(이하 '님과 함께2')에서는 윤정수-김숙 부부가 특별한 데이트를 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윤정수-김숙 부부는 암흑 카페를 방문했고, 김숙은 어둠뿐인 카페에 "내가 들어가면 빛이 나올 거 같다. 요즘 후광이"라며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윤정수는 "발광하지 말고 가만히 있어라"라고 말했고, 김숙은 "무슨 소리냐. 내 눈이 반짝반짝해 보석 같다고 한다"고 반박했다.
 
입장하기 전 사장님은 윤정수-김숙 부부에 "처음엔 눈을 감고 들어가라. 어지러움증이 생길 수 있다"며 테이블로 안내했고, 김숙은 "무섭다"며 호들갑을 떨었다.
 
이어 윤정수는 김숙에 "너 어디 있는 거냐"고 물었고, 윤정수의 팔을 더듬거린 김숙은 "어느 부위냐. 물컹한 게 잡혔다"며 기겁했다.
 
그러자 윤정수는 김숙에 "살이 쪄서 그렇다. 팔뚝이다"라며 김숙의 머리를 쓰다듬었고, 김숙은 "왜 머리를 쓰담 쓰담하냐"고 버럭 했다.
 
또 김숙은 윤정수에 "내 손의 느낌이 어떠냐"고 물었고, 윤정수가 "깍지 안 끼려고 손을 오므린 거냐"고 묻자 "사실 발이다"라고 밝혀 폭소케 했다.


사진. JTBC

 

  • 0%
  • 0%
  • 코스피 : 3135.59상승 3.7115:32 04/12
  • 코스닥 : 1000.65상승 11.2615:32 04/12
  • 원달러 : 1124.90상승 3.715:32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5:32 04/12
  • 금 : 60.94하락 0.315:32 04/12
  • [머니S포토] 국회 정무위 소위,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건리
  • [머니S포토] 민주당 노인위, 착잡한 마음으로...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회의 입장하는 '도종환'
  • [머니S포토] 국회 정무위 소위,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건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