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비시터, 실험적이다!... 웰메이드 4부작 드라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KBS 2TV 4부작 월화드라마 '베이비시터'(극본 최효비 연출 김용수)가 막을 내렸다.


3월 22일 밤 방송된 '베이비시터' 마지막 회에서는 천은주(조여정)가 일으킨 상류층 주부 살인사건의 진실이 그려졌다.


천은주는 유상원(김민준)과의 이혼을 피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정신병원행을 택했다. 결혼 전 작성한 혼전계약서에 "배우자가 아플 때는 절대 이혼 요구를 할 수 없다"란 조항이 담겨있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천은주는 자신에게 시비를 거는 환자와 몸싸움을 벌여 구치소에 수감되는 신세가 됐다. 이 때 천은주를 찾아온 유상원은 어떤 메시지를 남겼고, 천은주는 이에 오열했다. 얼마 후 구치소에서 나오게 된 천은주는 복수를 시작했고, 유상원과 표영균(이승준), 장석류(신윤주)가 살해당했다.


그러나 이 이야기엔 반전이 있었다. 앞서 구치소를 찾아온 유상원이 남긴 손바닥 메시지는 '내가 장석류와 표영균을 죽였어'라는 것이었다. 살인을 저지른 유상원이 처벌을 피하기 위해 정신병력을 가지고 있는 천은주를 이용하기로 한 것이었다. 천은주는 유상원의 죄를 뒤집어썼고, 법원은 심신미약을 주장하는 그녀를 석방했다.


풀려난 천은주 앞에 나타난 사람은 신분을 세탁한 유상원이었다. 그는 "앞으로 잘할게"고 천은주에게 약속했지만, 잠시 후 발생한 교통사고로 목숨을 잃고 말았다. 이어 유상원을 외면한 채 사고 현장을 빠져나가는 천은주를 데리러 온 이는 구치소에서 만난 동료였다.


4부작으로 긴급 편성된 '베이비시터'는 일부 논란에도 불구하고 '적도의 남자', '화이트 크리스마스' 등을 통해 마니아층을 보유하고 있는 김용수 PD의 연출력과 극본 공모에서 당선된 최효비 작가의 탄탄한 대본이 빛을 발한 작품이었다.


갑작스러운 편성과 19세 이상 관람가 등의 조건 속에 '베이비시터'가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진 못했지만, 실험적인 시도와 높은 완성도, 그리고 배우 조여정의 열연 등은 김용수 PD의 전작 중 하나인 '화이트크리스마스'처럼 오래도록 구전될 마니아 드라마를 탄생시키는 데 성공했다.


한편, '베이비시터'의 후속으로는 배우 박신양, 강소라가 주연을 맡은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가 오는 28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사진. KBS 2TV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