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 ‘송변전 종합 예방 진단 시스템 구축’ 사업 본격 추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전력, ‘송변전 종합 예방 진단 시스템 구축’ 사업 본격 추진

한국전력(사장 조환익)은 송변전 설비고장으로 인해 발생하는 정전을 IoT(사물인터넷·Internet of Things)센서를 통해 사전 감지·분석해 근원적으로 예방하는 '송변전 종합 예방진단 시스템' 구축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한전은 23일 오후 나주 본사에서 장재원 한전 전력계통본부장 비롯해 효성, LS산전, 일진전기, 중소 IoT 관련기업, 전기공학 관련 교수 등 산업계, 학계, 연구계 관계자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송변전 종합 예방진단' 산·학·연 기술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날 워크숍에서 참석자들은 그동안의 기술개발 성과를 공유하고 송변전 종합 예방진단 기술이 에너지 신산업 창출의 새로운 기회를 제공할 수 있도록 다함께 힘을 모으기로 했다.

송변전 종합 예방진단 시스템은 설비고장 징후 감지부터 신속한 조치, 사후 Trend 관리 등의 프로세스를 집약한 On-Line 시스템으로써 인력에 의한 Off-Line 진단을 하던 기존의 방식을 고도화 해 IoT 기술 융합으로 실시간 On-Line 원격진단이 가능하다.

한전은 송변전 종합 예방진단 시스템 구축을 위해 오는 2019년까지 매년 평균 110억원씩 총 450억원을 투자하게 되며 전국 변전소에 순차적으로 구축할 예정이다.

또한 올해는 전력연구원에 실증시험장 구축해 IoT 관련회사의 개발제품인 고장판정 알고리즘 및 IoT 센서를 시험하고, 전국 변전소의 예방진단 관련 빅데이터를 관리 분석할 수 있는 중앙분석센터를 설비진단처에 신설할 예정이다.

더불어 국내 IoT 산업 육성을 위해 관련기업들이 적극 동참할 수 있도록 신기술 개발도 지원할 계획이다.

장재원 한전 전력계통본부장은 환영사에서 “모든 산업에서 적용되는 IoT 관련 분야 기술이 송변전 설비와 결합함으로써 미래 핵심기술인 전력설비 예방진단 분야가 신성장동력으로 자리매김하고 우리나라가 글로벌 시장의 경쟁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도록 한전이 중소 IoT 기업과 함께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나주=이재호
나주=이재호 jaeho5259@mt.co.kr  | twitter facebook

광주전남지역 경제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독자 여러분께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2.38상승 13.318:03 04/14
  • 코스닥 : 1014.42상승 4.0518:03 04/14
  • 원달러 : 1116.60하락 9.318:03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8:03 04/14
  • 금 : 61.58상승 0.4818:03 04/14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2030 무공해차 전환100 파이팅!'
  • [머니S포토] 국회,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검 후보 추천위원 위촉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