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라이브, 일본의 새로운 문화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

서비스 개시 3개월 만에 누적 재생 수 ‘1억건’ 돌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네이버 자회사 라인이 23일 동영상 생중계 서비스인 ‘라인 라이브’가 지난해 12월10일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3개월 만에 누적 재생 수 1억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라인 라이브는 6800만명에 달하는 일본 라인 이용자를 기반으로 라인 메시지 형태의 알림 기능을 활용해 동영상 생중계를 제공하는 서비스다.

이 서비스는 라인 메신저와 결합돼 관심 있는 프로그램 방영 소식을 메시지로 전달받을 수 있고 ▲라인 라이브 공식 계정 ▲라인 라이브 별도 앱 ▲라인 라이브 PC 서비스 등 다양한 경로를 통해 생중계를 시청할 수 있다.

라인 측은 “다른 서비스와 차별화된 생생한 날것의 현장 자체를 이용자에게 생중계함으로써 큰 호응을 얻었다”며 “음악, 스포츠, 오락 등 가벼운 콘텐츠부터 곧 개봉 예정인 영화와 연동한 프로그램 등 다양한 장르의 총 743개의 프로그램이 라인 라이브를 통해 전달되며 일본의 새로운 문화 트렌드로 자리잡았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라인 라이브는 총 28개 프로그램이 재생 수 100만회 이상을 기록했으며 109개에 달하는 프로그램 재생 수가 50만회 이상을 기록하는 등 폭발적인 반응을 일으켰다.

라인 관계자는 “앞으로도 라인 라이브를 통해 생중계의 특성을 살린 프로그램을 소개하며 새로운 문화 트렌드로서의 입지를 다지는 한편 사람과 정보, 콘텐츠를 연결하는 스마트폰 시대의 새로운 정보 유통 플랫폼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사진=라인
/사진=라인

 

허주열
허주열 sense8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3.67상승 1.7913:43 04/12
  • 코스닥 : 997.35상승 7.9613:43 04/12
  • 원달러 : 1126.20상승 513:43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3:43 04/12
  • 금 : 60.94하락 0.313:43 04/12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회의 입장하는 '도종환'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의 발언
  • [머니S포토] 최고위서 발언하는 안철수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