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지난해 적자 중 2조원은 2013·2014년 귀속 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이 지난 7일 공시했던 2015년 손익과 관련해 일부 손실금액의 귀속년도를 2013년과 2014년에 반영, 수정한다고 23일 밝혔다.

지난 7일 공시한 손익은 연결기준 매출액 12조 9,743억원, 영업손실 5조5051억원, 당기순손실 5조1324억원이었다. 이는 2013년 및 2014년도 결산 당시 손실이나 실행예산으로 판단하지 않았던 부분이 지난해 대규모로 반영된 탓이다.

이번 수정 발표는 최근 외부감사인의 감사절차 진행 중 2015년에 반영된 손실 등 중 일부가 2013년과 2014년의 손실 등으로 귀속되어야 한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회사는 이를 통해 재무제표에 대한 신뢰도를 향상시키려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실제 지난 3년간 총액 손실에서는 변화가 없으며, 또 최근 강화된 수주산업에 대한 회계규정도 엄격하게 적용했다고 강조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앞으로 명확한 원가 개념을 정립하고 정밀한 상황 예측 등 관리 역량을 강화해 이러한 전기손익수정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회사는 관련 내용을 오는 28일 공시할 예정이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9.30상승 52.115:33 05/10
  • 코스닥 : 992.80상승 14.515:33 05/10
  • 원달러 : 1113.80하락 7.515:33 05/10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5:33 05/10
  • 금 : 65.90하락 1.2715:33 05/10
  • [머니S포토] 이달의 소녀 '2021 해외문화 홍보대사 됐어요!'
  • [머니S포토] 당대표 출마 기자회견, 국민 앞 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무소속 홍준표 "국민의힘 복당할 것…정권교체 밀알되겠다"
  • [머니S포토] 민주당, 文 대통령 4주년 특별연설 시청
  • [머니S포토] 이달의 소녀 '2021 해외문화 홍보대사 됐어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