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경찰 간부 "근무시간에 모텔엔 갔지만 성관계는 안했다"는데… 오늘(25일) 어떤 징계 내릴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산의 한 경찰 간부가 근무시간에 알고 지내는 여성과 모텔에 갔다가 징계를 받게 됐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24일 "한 경찰서 소속 A경위가 지난해 12월 근무시간에 부산 시내 한 모텔에서 알고 지내는 여성과 부적절한 만남을 가졌다는 제보를 접수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제보자는 "A경위가 지난해 12월 알고 지내는 여성과 부산의 한 모텔에서 부적절한 관계를 가졌다"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자체 조사에서 A경위는 "근무시간에 여성과 모텔에 간 것은 사실이지만 성관계는 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해당 여성은 경찰 조사에 응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25일 징계위원회를 열어 근무시간에 모텔에 출입한 사실을 두고 A경위를 징계할 예정이다.

/이미지=머니투데이DB
/이미지=머니투데이DB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1.97상승 24.7710:37 05/10
  • 코스닥 : 985.88상승 7.5810:37 05/10
  • 원달러 : 1115.80하락 5.510:37 05/10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0:37 05/10
  • 금 : 65.90하락 1.2710:37 05/10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입장하는 김기현-이종배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입장하는 김기현-이종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