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정기주총서 6개 안건 원안 가결…현금배당 ‘500원’ 확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T가 25일 서울 우면동 KT연구개발센터에서 제34기 정기주주총회를 개최했다.

이날 열린 정기주총에서는 ▲재무제표 승인 ▲정관 일부 변경 ▲이사 선임 ▲감사위원회 위원 선임 ▲이사 보수한도 승인 ▲임원퇴직금 지급규정 변경 등 6개 안건이 상정돼 모두 원안대로 승인됐다.

정관 일부 변경의 건은 정관의 목적사업에 ‘정보보안 및 인증서비스 관련업’을 추가하고 정년 관련 규정을 지난 1월 개정 시행된 ‘고용상 연령차별금지 및 고령자고용촉진에 관한 법률’에 맞춰 수정한 것이다.

KT는 이번 목적사업 추가를 계기로 KT가 자체 개발한 차별화된 보안·인증 솔루션으로 정보보안 인프라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할 계획이다.

이사 선임 건에서는 총 5명의 이사가 신규선임 또는 재선임됐다. 사내이사에 임헌문(KT Mass총괄), 구현모(KT 경영지원총괄) 이사가 선임됐으며 사외이사에 송도균(법무법인 태평양 고문), 차상균(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 김대호(인하대 언론정보학과 교수) 이사가 선임됐다.

감사위원으로는 차상균 이사가 선임됐으며 CEO를 포함한 11명의 이사 보수한도액은 전년과 동일한 59억원으로 승인됐다.

임원퇴직금 지급규정 변경의 건은 KT와 그룹사간 임원 교류와 관련해 임원퇴직금 지급의 적용 범위와 기간을 통일한 게 주된 내용이다.

황창규 KT 회장은 주총 인사말을 통해 “지난해 KT그룹은 고객 중심의 소통, 협업, 임파워먼트를 체질화하고 경쟁사와 완전한 차별화를 통해 3년 만에 그룹 영업이익 1조원을 돌파하는 성과를 거뒀다”며 “지금까지의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고객인식 1등’, ‘신사업 성과 창출’, ‘완전한 차별화의 지속 추진’ 등을 통해 더욱 괄목할 성과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배당금은 주당 500원으로 최종 확정했으며 내달 21일 지급할 예정이다.

/사진=KT
/사진=KT

 

허주열
허주열 sense8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8:03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8:03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8:03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8:03 04/13
  • 금 : 61.10상승 0.1618:03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