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근로노인 월급, 근로기준시간 초과해서 받는 돈이 '122만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에 거주하는 노인은 하루 평균 13시간을 일하고 월 122만원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늘(25일) 서울 연구원의 '일하는 서울 노인의 특성과 정책 방향' 보고서에 따르면 서울의 노인 고용률은 2009년 22.5%에서 2014년 27%로 증가했다. 이 기간 동안 취업한 노인은 각각 20만7000명, 30만6000명이다.

노인들의 고용률은 증가했지만 업무시간, 임금 면에서는 열악한 상황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연구원이 지난해 4~5월 두달 간 서울 거주 65세 이상 근로자 1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임금 근로자 노인의 하루 평균 근로시간은 12.9시간, 주당 56.4시간 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근로기준법이 정해놓은 최대 근로시간인 12시간을 초과한 것이다.

현행 근로기준법은 주 40시간 근무가 원칙이며 일부 특례업종에 한해서 최대 12시간까지 근로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노인들의 월평균 임금 또한 122만8000원으로 일반 임금 근로자(고용부 2014년 자료)에 비해 40% 미만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이들의 85.4%는 주로 경비, 미화원, 택배원, 가사도우미 등의 '단순 노무 종사'를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인들의 업무 이유 중 과반수는 '생계비를 마련하기 위해서'(62.2%)이며 그 다음으로 '노후자금 준비'(11.9%)가 뒤를 이었다.

'서울 근로노인 월급'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자료사진=뉴스1
'서울 근로노인 월급'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자료사진=뉴스1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2.88상승 10.511:36 04/15
  • 코스닥 : 1012.33하락 2.0911:36 04/15
  • 원달러 : 1117.90상승 1.311:36 04/15
  • 두바이유 : 66.58상승 2.9111:36 04/15
  • 금 : 62.56상승 0.9811:36 04/15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 [머니S포토] KT, ESG 경영에 노사 손붙잡다
  • [머니S포토] 주먹 맞댄 박완주·윤호중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당과 합당문제, 다음 주 결론"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