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1분기 실적전망치 3개월만에 14% 하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위크DB
/사진=머니위크DB
삼성전자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에 대한 시장 평균전망치(컨센서스)가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가전사업이 실적 저조의 원인으로 분석됐다.

27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지난 24일 금융투자회사 24곳이 삼성전자 1분기 영업이익 전망치를 평균 5조1691억원으로 제시했다. 3개월 만에 14.1% 하향조정됐다.

매출과 순이익 기대치도 각각 48조2273억원과 4조2906억원으로 직전 분기 대비 0.34%, 9.07% 줄었다.

동부증권(4조7000억원), 유안타증권(4조8496억원), KTB투자증권(4조8577억원), 미래에셋증권(4조9250억원) 4곳은 삼성전자의 1분기 영업이익을 4조원대로 제시했다. 나머지는 5조원 초반대로 전망했다.

도현우 미래에셋증권 애널리스트는 "IM(IT·모바일) 부문 영업이익이 2조6000억원으로 직전 분기보다 17% 늘겠지만 반도체 부문은 21% 줄고 가전사업부(CE), 디스플레이도 저조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심지어 신제품 갤럭시S7 효과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전망이 있다.

노근창 HMC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갤럭시S4 시리즈부터 초기에는 신제품이 유통채널에 보급되며 판매가 양호하다가 소비자에게 본격적으로 팔리는 시기부터 저조한 출하량을 보였다"고 분석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84상승 0.2218:01 04/19
  • 코스닥 : 1029.46상승 7.8418:01 04/19
  • 원달러 : 1117.20상승 0.918:01 04/19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1 04/19
  • 금 : 65.12상승 0.9518:01 04/19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 [머니S포토] 4.19 민주묘지 찾은 시민들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민에게 도움 주는 정책 새로운 입장 밝힐것"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