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니 샌더스, 워싱턴 민주당 경선서 클린턴에 승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미국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26일(미국시간) 워싱턴과 알래스카주 코커스에서 압승을 거뒀다.

샌더스는 101명이 걸린 대선거구 워싱턴에서 득표율 72.1%를 기록해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을 44%포인트 격차로 이겼다.

미 언론 CNN은 워싱턴에서 샌더스의 득표율을 두고 2008년 버락 오바마 당시 후보가 클린턴을 37%포인트 격차로 이긴 것과 비교해 더 큰 승리라고 평가했다.

하지만 이번 결과로 선거 판세를 예상하기는 아직 이르다. 워싱턴과 알래스카는 샌더스의 강력한 지지기반인 백인 인구가 집중된 지역이다.

CNN은 샌더스가 앞으로 경선 후보로 최종 지명되기 위해서는 슈퍼대의원의 도움이 절실하다고 설명했다. 슈퍼대의원은 현직 대통령, 부통령, 상·하원의원 등 지도부 인사를 포함해 비선언 대의원들로 후보를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

슈퍼대의원은 712명으로 민주당 경선에서 현재까지 클린턴은 469명, 샌더스는 29명을 확보했다. 2008년 대선 경선 초기 클린턴은 슈퍼대의원을 대거 확보했지만 차후 오바마 쪽으로 기울어 오바마는 일반대의원의 51%, 슈퍼대의원의 66%를 차지하며 후보자로 지명됐다.

한편 오는 4월 19일, 26일 치러지는 뉴욕, 펜실베이니아, 메릴랜드 경선은 총 619명의 대의원이 걸려있는 대선거구로서 모두 클린턴의 강세가 예측되는 곳이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