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형 폭스바겐 '유로6' 적용 배출가스 조작 여부 수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위크DB
/사진=머니위크DB
검찰이 폭스바겐 신형엔진 차량에 배출가스 조작이 있었는지 규명하기 위한 검증절차에 착수했다. 신형엔진의 배출가스 조작 여부는 정부가 결론 내리지 못해 의혹이 남은데다 폭스바겐그룹의 영업에 중대한 변수가 될 전망이다.

27일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는 아우디 A1과 A3, 폭스바겐골프 등 폭스바겐그룹 3개 차종의 배출가스 실험을 정부산하 연구소에 의뢰했다고 밝혔다.

해당 차량은 검찰이 지난 21일 폭스바겐 한국법인 평택사무소에서 압수한 것이다. 3개 차량 모두 1.6리터 배기량으로 신형엔진(EA 288)을 장착했고 유럽연합(EU)의 '유로 6' 배출가스 기준을 충족했다.

검찰이 3종의 신차를 검증하는 것은 국내에서 판매 중인 모델임에도 불구하고 배출가스 조작 여부가 규명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정부는 지난해 구형엔진(EA 189)이 장착된 티구안 등 폭스바겐 일부 차종에서 배출가스 조작 사실을 확인하고 리콜을 명령한 바 있다.

유로 6 적용 차종은 미국 등지에서 배출가스 조작 의혹이 제기됐지만 폭스바겐 본사는 의혹을 부인했다.

검증 결과는 다음달 말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자동차업계 관계자는 "신차기술이 집약된 유로 6 적용 모델마저 배출가스 조작 의혹이 사실로 판명되면 폭스바겐으로선 직격탄을 맞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