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화 의장 "새누리당 공천은 사천… 새정치 고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임한별 기자
/사진=임한별 기자
정의화 국회의장이 공천 탈락 후 이한구 공천관리위원장에 대해 "인격이 훌륭하고 중립적인 사람이 해야 하는데 그렇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또 "박근혜 대통령이 '비정상의 정상화'라는 좋은 말을 했는데 점점 비정상으로 가고 있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최근 남아프리카공화국 방문을 마치고 귀국한 후 기자들을 만나 이렇게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 의장은 "이런 정당으로 다시 돌아가야 하는지 고민"이라고 말했다. 그는 "국회의장까지 한 사람이 편하게 살겠다고 하는 것은 죄악이라고 생각한다. 새로운 정치질서를 위해 무엇인가를 고민해 보기 시작할 것"이라고 했다.

유승민 의원에 대해서는 "당선돼서 돌아가겠다고 했는데 그건 옛날 방식 아니냐. 차라리 밖에서 국민에게 희망을 주는 정당을 만들겠다고 하는 게 좋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 의장은 새누리당 공천을 "정당민주주의와 의회민주주의, 법치국가의 기본 원칙을 완전히 뭉개버린 '악랄한 사천(私薦)'"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마음에 들지 않는 사람은 모두 날려버리는 조선시대의 사화(士禍) 같은 꼴"이라고 덧붙였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6.11하락 30.1523:59 03/08
  • 코스닥 : 904.77하락 18.7123:59 03/08
  • 원달러 : 1133.20상승 7.123:59 03/08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23:59 03/08
  • 금 : 66.37상승 3.2623:59 03/08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2021 추경안 국회, 상임위 인사 나누는 성윤모·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
  • [머니S포토] 민주당·한국노총 고위급 정책협의, "노동 존중 실현 위해 매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