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계 '흰색 점퍼' vs 새누리당 '빨간 점퍼', 대구 혈전 스타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새누리당 친박(친 박근혜)계 원유철 원내대표가 27일 유승민 의원(대구 동을)을 겨냥, "무소속 당선자들의 새누리 복당은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반면 유 의원은 "당연히 복당하겠다"고 밝혀 총선 이후 첨예한 갈등을 예고했다. 또 20대 총선 후보자 등록 마감 이후 첫 주말인 이날 여권 내전의 핵심부인 대구에서는 새누리당 후보들과 유 의원 등 탈당파들의 치열한 세 결집 대결이 벌어졌다.

유 의원은 이날 오후 대구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자신을 지지하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파워유저들 및 류성걸(대구 동갑)·권은희(대구 북갑) 의원과 간담회를 가진 뒤 기자들과 만나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그는 '복당할 계획이냐'는 질문에 "당연히 할 것"이라고 답했다.

하지만 앞서 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MBC 시사프로그램에 출연, "무소속으로 당선된 사람들이 우리 당에 입당하는 것은 어렵다. 당헌당규가 그렇게 돼 있다"고 주장했다. 대구 친박계 조원진 원내수석부대표 역시 이날 오후 대구시당에서 진행된 공천자 간담회에서 "무소속 출마자의 복당은 없다"고 일축했다. 이에 대해 유 의원은 "제가 답할 문제는 아닌 것 같다"면서도 '당헌당규상 복당시킬 수 없다'는 말에는 "그건 맞지 않은 얘기"라고 맞섰다.

한편 새누리당의 공천을 받아 기호 1번이 배정된 대구 후보들은 이날 오후 대구시당에서 공천자 대회를 열고 필승을 다짐했다. 조원진 의원(달서병), 윤재옥 의원(달서을)을 비롯해 지난 25일 공천이 확정된 '진박' 정종섭(동구갑)·추경호(달성군)·이인선(수성을) 등 모든 후보가 빨간색 점퍼를 입고 총출동했다.

비슷한 시각 유승민 의원(동구을)과 권은희·류성걸 의원은 동구 유 의원 선거 사무소에서 합동 간담회를 열어 견고한 연대를 드러냈다. 이들 세 의원은 '무소속'의 상징인 흰색 점퍼를 맞춰 입고 지지자들 앞에 섰다.

새누리당을 탈당하고 무소속 출마를 선언한 유승민·권은희·류성걸 의원(왼쪽부터)이 지난 25일 대구 북·동선관위에서 후보자 등록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새누리당을 탈당하고 무소속 출마를 선언한 유승민·권은희·류성걸 의원(왼쪽부터)이 지난 25일 대구 북·동선관위에서 후보자 등록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18:01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18:01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18:01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8:01 01/20
  • 금 : 55.19상승 118:01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