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별 식료품 가격 보니… 한국은 '치맥', 몰디브는 맥주 대신 모히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인이 '치맥'(치킨+맥주)을 사랑하는 것은 세계 각국과 비교했을 때 상대적으로 저렴한 한국의 닭고기와 맥주 가격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도시·국가 비교 통계 사이트 넘베오에 따르면 17개 식료품의 가격을 국가별로 비교한 결과 여러 품목 중 이들이 비교적 저렴한 품목군에 속했기 때문이다.

한국에서 국산 맥주의 시장 가격은 0.5ℓ 한 병에 1.69달러(약 1980원)로 집계, 전 세계에서 가격 순으로 40위에 올랐다. 아시아국가 중에서는 싱가포르(4위), 일본(19위)이 상대적으로 높은 순위에 올랐다.

자국산 맥주가 비싼 나라로는 유명 휴양지인 몰디브로 맥주 한 병에 7.19달러(약 8430원)나 됐고 음주를 금기시하는 아랍에미리트(UAE)와 카타르는 각각 6.63달러(약 7770원), 4.53달러(약 5310원)로 비쌌다.

물 대신 맥주를 마신다는 '맥주의 나라' 독일에서는 국산 맥주 한 병이 0.94달러(약 1100원), 세계에서 1인당 맥주 소비량이 가장 많은 나라로 꼽히는 체코에서는 0.60달러(약 740원)였다.

국산 맥주와 더불어 상대적으로 싼 품목은 닭고기였다. 한국에서 뼈와 껍질을 제거한 닭 가슴살 1㎏ 가격은 7.17달러(약 8400원)로, 전체의 30위에 올랐는데 가격이 가장 비싼 곳은 스위스로, 마트에서 닭고기를 사려면 1㎏에 22.92달러(약 2만6820원)를 지불해야 한다.

우리나라에 닭고기 수출을 많이 하는 브라질은 닭 가슴살 가격이 3.17달러(약 3720원)에 불과, 전체 조사국 가운데 108위였다.

이에 반해 과일과 채소 가격은 한국이 여타 국가보다 비싼 편에 속했다. 특히 바나나는 1㎏에 3.27달러(약 3830원)로 세계에서 2번째로 비쌌다. 한국보다 바나나 가격이 비싼 곳은 몰디브(3.92달러, 한화 약 4600원)가 유일했고 사과와 오렌지도 각각 5.74달러(약 6730원), 4.59달러(약 5830원)로 3위에 올랐다.

한편, 118개국의 식료품 시장 가격을 온라인으로 조사한 이 순위는 국가별 소득 수준을 반영하지 않은 절대 가격을 달러로 환산·비교한 것이다.

'국가별 식료품 가격'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국가별 식료품 가격'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25.08하락 25.3918:05 01/31
  • 코스닥 : 740.49상승 1.8718:05 01/31
  • 원달러 : 1231.90상승 4.518:05 01/31
  • 두바이유 : 82.63하락 1.5418:05 01/31
  • 금 : 1939.20하락 6.418:05 01/31
  • [머니S포토] 비비지, 계묘년 토끼해 맞아 미니3집 '베리어스'로 컴백
  • [머니S포토] 유연석X차태현, 유쾌한 멍뭉미 형제
  • [머니S포토] 이재명 "미분양 주택 분양가 매입, 부실 건설사 특혜"
  • [머니S포토] 박홍근 "검찰, 이재명 소환 세번째까지가 국민 상식"
  • [머니S포토] 비비지, 계묘년 토끼해 맞아 미니3집 '베리어스'로 컴백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