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여론조사] 안철수-이준석 '30%대 접전'… 더민주+정의당 후보는 16.6%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야권 분열로 서울 격전지로 분류된 노원병에서 현역인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박근혜 키드' 새누리당 이준석 후보가 접전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일보가 여론조사기관 '마크로밀엠브레인'에 의뢰해 지난 25일 실시한 4·13 총선 4차 여론조사(지역 유권자 600명 대상) 결과, 안철수 대표가 지지율 35.3%로 이준석 후보(32.0%)와 오차범위내 접전이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 황창화 후보11.4%, 정의당 주희준 후보 5.2% 순이었다.

국민의당 안 대표는 2013년 4·24 보궐선거에서 노원병에 무소속으로 출마해 60.5%의 득표율을 기록, 새누리당 허준영 후보(32.8%)를 눌렀다. 당시 민주통합당은 후보를 내지 않았고 정의당 김지선 후보가 5.7%를 득표했다.

한편 서울 관악갑에선 현역인 더민주 유기홍 의원이 31.2%의 지지율로 국민의당 김성식 후보(21.4%)를 9.8%포인트 차이로 앞선 것으로 조사됐다. 새누리당의 청년 우선 추천 후보인 원영섭 변호사는 18.3% 지지율을 얻었다. 연령대별 지지율은 유기홍 의원이 20~40대에서 1위, 50대 김성식 후보, 60대 이상에선 새누리 원영섭 후보가 1위를 차지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중앙일보와 엠브레인이 지난 20일부터 26일까지 만 19세 이상 지역구 유권자 600명을 대상으로 유선RDD와 휴대패널 병행 전화면접 방식으로 조사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오차범위는 ±4%포인트다. 자세한 조사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지난 25일 서울 노원구 선거관리위원회에서 노원병에 출마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후보자 등록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지난 25일 서울 노원구 선거관리위원회에서 노원병에 출마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후보자 등록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8.19하락 42.2118:05 02/06
  • 코스닥 : 761.33하락 5.4618:05 02/06
  • 원달러 : 1252.80상승 23.418:05 02/06
  • 두바이유 : 78.36하락 1.4118:05 02/06
  • 금 : 1879.50상승 2.918:05 02/06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분향소 철거 시도 중단하라'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은행지주 지배구조 감독·소통 강화할 것"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첫날…인사 나누는 한덕수 총리·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분향소 철거 시도 중단하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