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라호르 테러, 반기문 총장 "테러범 신속하게 법의 심판 받아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7일 파키스탄 라호르의 한 공원에서 자살폭탄 테러가 발생해 최소 65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가운데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이 범행에 대해 끔찍한 테러행위라고 비난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유엔은 성명을 통해 “반 사무총장이 전날 라호르의 굴샨 에 이크발 공원에서 발생한 자살폭탄 공격을 강력하게 비난했다”고 전했다. 더불어 반 총장은 “이 끔찍한 테러 행위를 저지른 자들이 신속하게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며 "이는 인권 수호 의무에 부합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사건 발생 후 미국 CNN과의 전화 인터뷰를 통해 이번 공격이 자신들의 소행임을 밝힌 탈레반 연계조직 자마트-울-아흐라르는 2014년말부터 여러 차례 테러 행위를 벌여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테러로 현재까지 최소한 65명이 사망하고 340명이 다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27일 파키스탄 라호르의 한 공원에서 자폭 테러가 발생해 수많은 사상자가 발생했다. 한 부상자가 병원으로 긴급 이송되고 있다. /사진=뉴스1(AFP 제공)
27일 파키스탄 라호르의 한 공원에서 자폭 테러가 발생해 수많은 사상자가 발생했다. 한 부상자가 병원으로 긴급 이송되고 있다. /사진=뉴스1(AFP 제공)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3.39상승 25.1223:59 11/29
  • 코스닥 : 727.54상승 9.6423:59 11/29
  • 원달러 : 1326.60하락 13.623:59 11/29
  • 두바이유 : 80.96상승 4.2823:59 11/29
  • 금 : 1748.40상승 8.123:59 11/29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 [머니S포토] 주유소 곳곳 유류 품절... 바닥난 '휘발유'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운송 거부 지속에 결국 칼빼든 정부
  • [머니S포토] 김기록 대표 '코리아센터 합병과 전략 발표'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