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대주택 청년들이 주거복지 상담사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임대주택 청년들이 주거복지 상담사로
서울특별시 SH공사가 청년일자리 창출과 주거복지 상담서비스에 나섰다.

28일 SH공사는 서울시 임대주택 출신 청년 24명을 주거복지 상담사로 선발했다고 밝혔다. 상담사들은 SH공사 산하 11개 주거복지센터에 파견돼 현장상담실습을 하고 있다.

SH공사는 오는 5월 말까지 주거문제 상담 인턴실습을 마치면 주거문제를 겪고 있는 서울시민을 대상으로 주거복지에 관한 밀착상담에 나설 예정이다.

SH공사는 주거복지 상담사 확충을 계기로 주거난을 겪고 있는 고령자, 청년층 등 주거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상담서비스를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이종언 SH공사 주거복지본부장은 "청년주거 복지상담사 제도는 청년일자리를 확대하고 주거복지를 확충하는 1석2조의 좋은 사례"라며 "임대주택에서 나고 자란 입주민 2세 청년들이 시민 주거문제를 직접 상담하는 주거복지상담사로 참여하게 돼 의미가 깊다"고 전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9.07하락 1.7714:23 01/22
  • 코스닥 : 980.43하락 0.9714:23 01/22
  • 원달러 : 1103.00상승 4.814:23 01/22
  • 두바이유 : 56.10상승 0.0214:23 01/22
  • 금 : 55.49하락 0.7514:2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