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석화, 아시아나 주총서 경영 질책… '형제갈등' 격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삼구 회장(왼쪽)과 박찬구 회장/사진=머니투데이 DB.
박삼구 회장(왼쪽)과 박찬구 회장/사진=머니투데이 DB.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과 박찬구 금호석유화학그룹 회장의 '형제 갈등'이 주주총회를 통해 다시 수면 위로 부상했다. 

 

아시아나항공의 2대주주인 금호석유화학은 28일 열린 아시아나항공 주주총회를 통해 “경영실적이 실망스럽다”고 질책하며, 사내이사 선임 안건에 반대 의사를 표명했다. 이는 동생인 박찬구 회장이 형인 박삼구 회장에게 경영 훈수를 둔 셈이라 앞으로 양측의 신경전이 거세질 전망이다.  

 

이날 오전 주총에 참석한 금호석화 대리인은 “지난해 재무제표를 보니 사측의 노력은 충분히 이해되지만 매우 실망스럽다”며 “매출액이 5조2000억원인데 영업이익은 93억여원으로 계속된 자본잠식이 언제 해소될 수 있을지 걱정된다”고 지적했다.

 

금호석화 측은 이러한 경영책임을 이유로 서재환 금호아시아나그룹 전략경영실 사장의 아시아나항공 사내이사 재선임에 반대 의사를 밝혔지만 서 사장 재선임 안은 찬반 거수를 통해 통과됐다.

 

앞서 2009년부터 경영권 다툼을 벌여온 박삼구 회장과 박찬구 회장은 지난해 말 대법원 판결에 따라 별도 그룹으로 갈라선 바 있다.

 

박삼구 회장은 지난해 말 금호산업을 되찾으면서 동생 박찬구 회장에게 “내가 잘못했다”며 대승적으로 화해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특히 박찬구 회장도 올해 초 경제계 신년인사회에서 “화해 가능성은 생각해봐야겠다”며 “금호아시아나그룹도 잘 돼야 한다”고 전향적 자세를 취하며 양측의 화해 분위기에 힘을 실었다.

 

하지만 이날 금호석화 측이 주총을 통해 아시아나의 경영실적을 공개 질책하며 앙금이 가시지 않았음을 여실히 드러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4.91상승 20.3611:40 01/21
  • 코스닥 : 979.88상승 2.2211:40 01/21
  • 원달러 : 1100.20하락 0.111:40 01/21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11:40 01/21
  • 금 : 56.24상승 1.0511:40 01/21
  • [머니S포토]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 회의
  • [머니S포토] BIG3 추진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택배노동자 과로사대책위와 포옹하는 우원식 의원
  • [머니S포토] 주호영 "방심위원장에 정연주 검토한다면 즉각 철회하라"
  • [머니S포토]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 회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