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남양연구소 찾은 미 연방 상·하원 의원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연방상하원의원남양연구소방문 /사진=현대기아차 제공

미국 연방 상·하원의원들이 지난 28일 정몽구 회장을 면담하고, 현대·기아차 남양연구소를 방문, 자동차 연구개발현장을 견학했다. 이들은 한국을 포함 아시아 3개국을 순방 중이며, 이번 방문은 우리나라와 우리나라 교통문화 이해를 높이기 위해 이뤄졌다.

이날 정몽구 회장은 “현대·기아차는 정보통신과 전자 기술이 융합된 자율주행 기술과 하이브리드, 전기차, 수소전기차 등 친환경차 개발에 주력하고 있으며, 지속적인 투자 확대를 통해 미래 기술 개발 역량을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존 바라소 상원의원은 "현대·기아차가 추진하는 미래차 개발 노력들이 향후 미래 주도 기업으로 성장하는 데 큰 동력이 될 것”이라고 답했다.


미국연방상하원의원남양연구소방문 /사진=현대기아차 제공

미 의원단은 디자인센터에서 남양연구소 소개와 홍보 영상을 관람한 후 충돌시험장에서 프라이드 정면 충돌 시험 시연 모습을 관람했다. 이어 주행시험장에서 제네시스 EQ900를 비롯 제네시스 브랜드 차와 아이오닉 하이브리드/일렉트릭, 니로 하이브리드, 투싼 수소전기차 등 친환경차, 하반기 미국 출시 예정인 기아차 K7을 시승했다.

한편, 방한 의원들은 미국 워싱턴 정가의 중량급 인사들로, 뎁 피셔 상원의원은 상원 상무·과학·교통위원회 위원을, 7선인 태드 코크란 상원의원은 미국 정부부처 예산집행권을 갖고 있는 상원 세출위원회 위원장을, 존 바라소 상원의원은 공화당 정책방향을 수립하는 정책위원회 의장을 맡고 있으며, 존 던컨 하원의원은 교통 및 교통 인프라 관련 법안 수립을 관장하는 하원 교통 인프라위원회 부위원장, 다이앤 블랙 하원의원은 하원 예산위원회 위원이다.

일본, 한국, 호주 등 3개국을 방문하는 미 의원단은 일본에선 철도산업 현황을 둘러보고, 한국에서는 자동차산업, 교통 인프라 및 문화를 집중적으로 살핀 후 자국 정책 수립에 반영할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정 중 국내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현대·기아차를 방문했다.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산업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2.70하락 60.5423:59 09/24
  • 코스닥 : 806.95하락 36.523:59 09/24
  • 원달러 : 1172.70상승 8.323:59 09/24
  • 두바이유 : 42.46상승 0.223:59 09/24
  • 금 : 41.21하락 0.1723:59 09/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