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김현정 인터뷰' “야권 대패·여당 대승 막으려면 후보간·지역별 연대는 해야 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조국 교수가 인터뷰에서 4·13 국회의원선거에 대한 전망과 야권연대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전반적으로 희박해져가는 야권연대의 필요성을 역설하는 내용이다.

조 교수는 30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인터뷰를 진행했다. 그는 “이대로 가면 야권의 대패다. 현재 모습 그대로 간다면 새누리당이 180석 이상, 즉 국회선진화법을 개정할 수 있는 의석은 차지한다”며 “당대당 연대를 전국적으로 해야 한다고 보지만 현실적으로 어렵고, 야권 대패와 여당 대승을 막으려면 적어도 후보간이나 지역별 연대는 해야 된다”고 주장했다.

조 교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전략에 대해서도 의도적으로 모호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며 야권연대에 대한 국민의당 공식입장을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조 교수는 “한편으로는 야권연대를 회피한다는 비난을 받지 않기 위해서 후보간 연대는 허용하는 것처럼 말하지만 또 다른 한편으로는 자기 후보들에게 가능하면 버텨라, 이런 메시지를 보내고 있는 것 같다”며 일부 선거구에서처럼 자당에 유리한 단일화만 허용할 게 아니라 전체적인 방향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민의당이 추구하는 3당 체제 구축에 대해서도 “정치적 판단은 매우 존중한다”고 밝히면서 “국민의당은 야당으로서 새누리당의 의회 독주, 의회 지배를 막아야 하는 정치적 책무가 동시에 있다”고 말했다. 야권연대 없이 야당이 대패해서 3당 체제가 만들어지면 그 3당은 아무 힘도 없다는 것이다.

조 교수는 더불어 “안철수 의원이 대권 욕심이 당연히 있어야 한다고 본다. 그러나 당면한 과제가 박근혜 정권 심판이라는 점은 바뀌지 않는다”며 야권연대를 위한 안철수 대표의 결단을 촉구했다.

조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자료사진=뉴스1
조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자료사진=뉴스1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8.68상승 20.0515:32 06/16
  • 코스닥 : 998.49상승 1.1215:32 06/16
  • 원달러 : 1117.20상승 0.215:32 06/16
  • 두바이유 : 73.99상승 1.1315:32 06/16
  • 금 : 71.79하락 0.2215:32 06/16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대체공휴일 입법 공청회, 인사 나누는 서영교·전해철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