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 주주총회, 유진·파인트리 경영 참여 실패… 소액주주 현 경영진 선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진그룹과 파인트리자산운용의 동양 경영 참여 시도가 실패했다. 소액주주들은 현 동양 경영진의 손을 들어 줬다.

오늘(30일) 서울 YMCA회관에서 열린 동양 정기 주주총회에서 유진그룹과 파인트리자산운용이 제안한 이사 수 증원 안건들이 모두 부결됐다.

앞서 유진그룹과 파인트리자산운용은 현재 10명인 동양 이사 총 수를 각각 15명, 16명으로 증원하는 안건을 상정한 바 있다. 양사가 제안한 안건이 통과되기 위해서는 전체 주식수의 3분의1 이상이 투표에 참가해야 하고 그 가운데 3분의2 이상의 동의를 얻어야 했다. 유진그룹이 제안한 이사수 증원 안건은 의결권 있는 주식 2억3900여만주 중 주총 출석 총 수 1억5760만주를 기록해 3분의 1 정족수는 충족됐다. 하지만 찬성률이 56.21%에 불과해 해당 안건은 부결됐다.

파인트리자산운용이 제안한 이사 증원안 역시 정족수는 충족됐으나 찬성률 55.82%를 기록해 3분의2를 넘지 못했다. 이사수 증권 부결에 따라 양사에서 각 3명씩 추천한 이사 선임건도 자동 폐기됐으며 현 10명의 이사 수가 변화 없이 유지됐다. 동양 경영진에 사내이사를 투입해 관리를 강화하려던 유진그룹의 계획이 무산됐다.

동양은 소액주주의 지분이 70%대에 달한다. 이외에 파인트리자산운용이 10.03%을, 유진기업 및 유진투자증권 등 유진그룹이 13.04%를 보유하고 있다. 주총장에서는 유진그룹의 경영권 참여 시도에 대한 소액주주들의 반발이 이어졌다.

한 소액주주는 "주총이 임박해 유진그룹과 파인트리자산운용이 공동의결권 행사를 결의했는데 이건 책임경영이 아니다"며 "동양을 인수하려면 장내에서 지분 33%를 확보하고 떳떳하게 입성하라"고 지적했다.

이에 최종성 유진기업 대표는 "결과에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며 "소액주주들의 화살이 유진기업 쪽으로 돌아온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유진그룹은 포기하지 않고 동양 지분을 추가 매입할 뜻을 밝혔다. 유진그룹 관계자는 "주총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이는 한편 안정적인 경영권을 확보할 때까지 지속적으로 동양 지분을 추가 매입할 것"이라며 "주주로서 감시도 소홀히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YMCA 대강당에서 열린 동양 주주총회에서 주주들이 위임장을 확인하고 있다. /자료사진=뉴스1
오늘(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YMCA 대강당에서 열린 동양 주주총회에서 주주들이 위임장을 확인하고 있다. /자료사진=뉴스1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08하락 1.3118:01 06/18
  • 금 : 72.35하락 0.43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