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도' 조세형, 출소 11개월만에 절도로 또 감옥살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30일 ‘대도’ 조세형씨(78)가 서울서부지법에서 열린 공판에서 지난해 9월 한남동 한 고급 빌라에 들어가 7억6000만원 상당의 물품을 훔친 혐의에 대해 징역 3년의 선고를 받았다.

공판을 맡은 형사6단독 김희진 판사는 상습야간주거침입절도 혐의로 기소된 조씨에게 “범행을 부인하고 있지만 범행 추정 시간에 피해자 주거지에 머물 이유가 없음에도 2시간이나 머물렀고 조씨를 제외한 범행이 의심되는 사람이 폐쇄회로 TV에 촬영되지 않았다”며 실형을 선고했다.

또 “외부 침입 흔적은 없지만 내부인의 소행으로 볼 수 있는 증거도 없어 피고인의 절도 범행 사실이 인정된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검찰 조사 결과 조씨는 이중 시계 5점과 11점을 장물아비에게 넘겨 4000만원 정도를 챙긴 것으로 확인됐다.

2013년 서초구 빌라에서 귀금속을 훔친 혐의로 징역 3년을 복역 후 지난해 4월 출소한 조씨는 11개월만에 다시 실형을 받고 감옥살이를 하게 됐다.

조세형씨가 이전에 훔친 물품들. /자료사진=뉴스1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2.70하락 60.5418:03 09/24
  • 코스닥 : 806.95하락 36.518:03 09/24
  • 원달러 : 1172.70상승 8.318:03 09/24
  • 두바이유 : 42.26상승 0.0718:03 09/24
  • 금 : 41.38상승 0.2418:03 09/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