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증권 노조 "매각 졸속으로 진행되고 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증권 노동조합이 매각주간사인 EY한영에 매각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또 매각과정의 불투명성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며, 인수의향자 중 한국금융지주가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는 것에 대해서도 반대 의사를 분명히 했다.

현대증권 노조는 오늘(30일) 성명서를 통해 "현대증권 매각과정에서 온갖 억측이 난무하는 상황에서 매각과정의 투명성조차 담보되지 않고 있다"면서 "현대그룹의 자구안 수행 시기와 맞물려 현대증권 매각이 졸속으로 진행되고 있음이 자명하다"고 비판했다.

노조는 "투명성과 공정성이 담보되지 않는 현재의 현대증권 매각은 전면 재검토돼야 할 것이며 졸속으로 이뤄진 매각과정에 대한 모든 책임은 현대그룹과 채권단, 매각 주간사가 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조합원의 생존권 보장도 강력히 요구했다. 노조는 "현대증권 매각은 현대증권의 문제로 인해 발생된 것이 절대 아니다"라며 "매각과정에서의 신중함과 현대증권 조합원에 대한 생존권 및 영업권 보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노조 합의 없는 매각 후 부·지점 폐쇄·이전·축소 ▲노조 합의 없는 매각 후 계열사 인력이동·파견 ▲노조 합의 없는 사업부 외주화·하도급 전환 ▲ 노조 합의 없는 IT·고객센터 통합·아웃소싱 등에 대해 불가입장을 표명했다.

노조는 마지막으로 "이번 입찰에 참여한 세 군데 중 만약 한국금융지주가 현대증권을 인수할 경우 더 큰 저항에 부딪히게 될 것이며, 한국금융지주는 현대증권노조의 모든 법적 투쟁도 감내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자료사진=뉴시스
/자료사진=뉴시스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8.74상승 31.3718:03 05/06
  • 코스닥 : 969.99상승 2.7918:03 05/06
  • 원달러 : 1125.80상승 3.218:03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8:03 05/06
  • 금 : 67.76상승 3.3818:03 05/06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교육부·국교조, 박수속에 본교섭 시작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