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부터 저축은행 '꺾기' 행위 금지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투데이DB
/사진=머니투데이DB
다음 달부터 저축은행의 저신용자나 대출상품을 이용하는 중소기업에 예·적금을 강요하는 일명 ‘꺾기’ 행위가 금지된다.

30일 금융위원회는 이 같은 내용의 ‘상호저축은행감독규정’ 개정안을 의결했으며 시행은 다음달 8일부터다.

개정안 적용으로 저축은행이 대출을 한 뒤 1개월 안에 신용등급 7등급 이하 저신용자 및 중소기업에 금융상품을 강요하는 행위는 '꺾기'로 간주된다. 꺾기는 대출상품 판매 시 예·적금 상품 가입을 강요하는 업계 용어다. 또 예·적금 상품의 경우 여신금액의 1% 이상을 판매하면 꺾기로 간주되고 보험·집합투자증권은 판매금액과 무관하게 꺾기로 간주된다.

자산 1조원 이상 저축은행은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자기자본비율 규제가 7%에서 8% 이상으로 상향한다. 이는 유예기간을 거쳐 2018년 1월부터 적용한다.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