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전화 가입자 6000만명 시대…스마트폰 ‘늘고’ 피처폰 ‘줄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물인터넷(IoT)을 포함한 이동전화 가입자 수가 지난 2월 말 기준 5900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1~2월 이동전화 가입자가 34만4781명 늘어난 추세를 감안하면 올해 내에 6000만명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이는 우리나라 인구(5155만5409명)를 훌쩍 넘어선 수준이다.

지난달 31일 미래창조과학부가 발표한 ‘무선통신 통계서비스 현황’에 따르면 2월 말 기준 이동전화 가입자는 5927만9862명이다.

단말기 유형별로 살펴보면 스마트폰 가입자는 전월 대비 26만7446명 증가한4418만6536명이며 피처폰 가입자는 15만965명이 감소한 966만700명이다.

사업자별 이동전화 가입자 점유율은 ▲SK텔레콤 49.70% ▲KT 30.30% ▲LG유플러스 19.99% 순으로 집계됐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허주열
허주열 sense8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1.66하락 49.0418:03 04/21
  • 코스닥 : 1022.22하락 9.6618:03 04/21
  • 원달러 : 1118.60상승 6.318:03 04/21
  • 두바이유 : 66.57하락 0.4818:03 04/21
  • 금 : 65.74상승 0.9118:03 04/21
  • [머니S포토] 이상직 체포동의요청 이유 설명하는 '박범계'
  • [머니S포토] 오세훈 '청년 스타트업 대표들 의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의총 참석한 '주호영'
  • [머니S포토] 당쇄신 단합 강조 '민주당' 오전 화상 의총 진행
  • [머니S포토] 이상직 체포동의요청 이유 설명하는 '박범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