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해 군항제 첫날부터 벚꽃 만개, 주말(2~3일) '초절정'… 일요일(3일) 상춘객 우산 '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진해군항제가 오늘(1일) 본격적으로 막을 올렸다. 창원시는 어제(31일) 저녁 진해구 중원로터리 특설무대에서 전야제를 열고 열흘간의 벚꽃 축제 시작을 알렸다. 해마다 200만명 이상의 관광객들이 찾는 진해군항제는 올해로 54회를 맞았다. 창원시는 '꽃-빛-희망'이라는 주제로 '꽃으로 전하는 희망! 군항을 울리다'라는 슬로건을 내걸었다.

진해 곳곳에는 벚나무 36만여 그루가 일제히 꽃을 피우며 장관을 이뤘다. 특히 여좌천 일대는 미국 CNN방송이 '한국에서 꼭 가봐야 할 50곳' 가운데 벚꽃 명소로 꼽힐 만큼 많은 시민들이 찾았다.

이번 군항제에선 추모대제·승전행차·공연행사뿐만 아니라 8개의 신규행사도 마련돼 있다. 창원시와 진해군항제축제위원회는 ▲진해구 동별 풍물패 경연 ▲6·25참전국 및 아시아 국기 게양한 포토존 ▲경화역 포토존 ▲진해근대사 사진전시회 ▲체리블라쏭 페스티벌(유료) ▲군함선 체험행사 등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한편 창원시는 군항제 기간 주말인 4월 2일과 3일, 4월 9~10일 진해 시가지로 들어간 차량이 1만대를 넘는 시점부터 승용차 시내 진입을 차단키로 했다. 진해 시가지로 들어가는 주요 도로인 ▲안민터널 입구(창원권→진해) ▲두산 볼보로 입구(마산권→진해) ▲남문지구 입구(부산→진해) 등 3곳에서 승용차 진입을 막는다. 도로변에 차를 세운 관광객들은 무료 셔틀버스를 타고 시내로 들어가면 된다. 시는 셔틀버스 50여대를 투입할 예정이다.

한편 창원시와 창원기상대는 군항제 기간 첫 주말인 2~3일과 다음주 초·중반에 벚꽃 만개가 절정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기상청은 오는 일요일인 3일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비가 오겠다고 예보했다.

진해군항제가 1일 본격 막을 올렸다. 진해 여좌천을 찾은 나들이객들이 활짝 핀 벚꽃사이에서 추억을 담고 있다. /사진=뉴스1
진해군항제가 1일 본격 막을 올렸다. 진해 여좌천을 찾은 나들이객들이 활짝 핀 벚꽃사이에서 추억을 담고 있다. /사진=뉴스1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