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유소 휘발유, 리터 당 1362원까지 인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3월 다섯째 주 주유소 휘발유 판매가격이 전주 대비 4.4원 상승한 리터 당 1361.8원을 기록했다. /사진=뉴시스 DB
3월 다섯째 주 주유소 휘발유 판매가격이 전주 대비 4.4원 상승한 리터 당 1361.8원을 기록했다. /사진=뉴시스 DB
반등 추세를 이어가던 주유소 휘발유 평균가격이 리터 당 1361원선까지 올랐다.

1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 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3월 다섯째 주 주유소 휘발유 판매가격은 전주 대비 4.4원 상승한 리터 당 1361.8원을 기록하며 같은 달 둘째 주부터 3주 연속 상승세다.

리터 당 1361.8원은 2월 평균가격 대비 10.1원 높은 수준. 다만 석유공사는 전주대비 상승폭은 감소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주유소 경유 평균 판매가격은 전주 대비 6.9원 상승한 리터 당 1120.2원, 등유는 2.6원 오른 리터 당 761.6원이었다.

이날 오후 2시 기준 휘발유 최저가는 리터 당 1253원(광주 북구)이었다. 휘발유 가격이 오르면서 리터 당 1300원 미만인 주유소는 전주 대비 195곳 감소한 599곳으로 집계됐다. 경유 최저가는 리터 당 999원(충남 논산)이었다.

주유소 휘발유 전국 최고가 지역인 서울은 평균 리터 당 1438.8원을 기록했다. 최저가 지역인 울산은 전주 대비 4.0원 오른 리터 당 1341.7원이다.

휘발유 기준 최저가 상표는 전주 대비 5.5원 상승한 알뜰주유소로 리터 당 1330.4원이었다. 경유 최저가 상표는 알뜰-자영으로 1085.9원이었다. 휘발유 기준 최고가 상표는 SK에너지(리터 당 1376.4원)로 평균 대비 14.6원 비쌌다.

셀프 주유소의 평균 휘발유 판매가격은 리터 당 1332.3원으로 비셀프 주유소의 평균 휘발유 판매가격인 리터 당 1367.2원보다 저렴했다.

석유공사는 측은 “국제유가가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3월 원유 생산량 증가 전망, 쿠웨이트와 사우디와의 중립지역 내 유전 생산 재개 발표, 미 원유 재고 증가 등으로 소폭 하락함에 따라 향후 국내 석유제품가격은 상승폭이 둔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2.38상승 13.318:03 04/14
  • 코스닥 : 1014.42상승 4.0518:03 04/14
  • 원달러 : 1116.60하락 9.318:03 04/14
  • 두바이유 : 66.58상승 2.9118:03 04/14
  • 금 : 62.56상승 0.9818:03 04/14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2030 무공해차 전환100 파이팅!'
  • [머니S포토] 국회,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검 후보 추천위원 위촉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