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각장애 우울증 상관관계, '같은 뇌신경망에 영향' 추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후각이 둔한 사람은 비사회적이며 우울증에 빠지기 쉽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독일 드레스덴 대학교 연구팀은 32명의 성인들에게 후각 장애 여부, 일상생활과 사회적 관계, 좋아하는 음식 등에 대해 묻는 방식으로 이 같은 결과가 나타났다.

이는 후각이 곧 다른 사람들에 대한 사회적 정보를 주는 것이며 따라서 후각에 문제가 있으면 커뮤니케이션 채널이 닫힌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후각장애 우울증 상관관계에 대해 연구한 연구팀은 "비슷한 이유에서 자신의 체취에 대해 걱정하는 사람들은 다른 사람들과 관계 맺는 데 문제가 있으며 딴 사람과 밥을 같이 먹는 것도 꺼린다"고 말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5명 중 1명꼴로 후각에 문제가 있으며 5000명 중 1명꼴로 후각이 완전히 상실된 채 태어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연구팀의 일로나 크로이 박사는 "우울증과 후각 장애가 같은 뇌신경망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추정했다.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2.65상승 5.7918:01 07/29
  • 코스닥 : 1044.13상승 8.4518:01 07/29
  • 원달러 : 1146.50하락 8.118:01 07/29
  • 두바이유 : 73.87상승 0.3518:01 07/29
  • 금 : 72.82하락 0.218:01 07/29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
  • [머니S포토] 버스운수노동자 만난 與 잠룡 정세균
  • [머니S포토] 野 잠룡 윤석열, 1인시위 정진석 의원 격려 방문
  • [머니S포토] 2호 공약 발표한 추미애 "2000억 규모 청년평화기금 설치…'남북청년 교류 확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