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석유화학, 여수제2에너지 증설…증기·전기 생산량 두 배 확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찬구(왼쪽 다섯번째) 금호석유화학 회장과 외빈들은 지난 5일 진행된 여수제2에너지 증설 준공식에 참석했다. /사진=금호석유화학 제공
박찬구(왼쪽 다섯번째) 금호석유화학 회장과 외빈들은 지난 5일 진행된 여수제2에너지 증설 준공식에 참석했다. /사진=금호석유화학 제공
금호석유화학이 지난 5일 전라남도 여수산업단지 내 여수제2에너지 증설 완료 준공식을 개최하며 화학 부문 성장에 속도를 냈다.

6일 금호석유화학에 따르면 증기와 전기를 생산하는 열병합발전소인 여수제2에너지 증설은 지난 2012년부터 4년간 총 4300억원이 투입된 금호석유화학의 최우선순위 사업이다.

금호석유화학은 안정적인 공정 확보를 위해 시간당 400톤의 증기를 생산하는 보일러 2기와 시간당 145메가와트(MW)의 전기를 생산하는 발전기를 추가했다.

기존 대비 두 배의 생산능력을 확보한 여수제2에너지는 지난해 증설한 금호폴리켐 외에 추가 증설이 진행 중인 금호피앤비화학과 금호미쓰이화학에도 안정적으로 증기를 공급하게 됐다.

금호석유화학 측은 여수제2에너지에 대해 연료부터 배출까지 환경 영향에 대한 고민이 많이 반영됐다고 설명했다.
우선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유연탄 70%와 타이어고형연료(TDF) 20% 외에 탄소배출이 없는 바이오매스 10%로 연료를 구성했다.

또 탈질설비 및 탈황설비를 설치해 질소산화물과 황산화물 등 대기오염물질 배출을 최소화 했으며, 공기냉각기를 설치해 해양온배수 배출도 전혀 없다.

박찬구 금호석유화학 회장은 준공식 기념사를 통해 “여수제2에너지는 금호석유화학의 화학전문그룹 성장에 중요한 포석”이라며 “에너지 효율은 물론 친환경 요소까지 충족시키며 최적의 균형을 찾아낸 임직원과 협력사의 노고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금호석유화학은 여수제2에너지 증설로 연간 2000억원 이상의 추가 매출을 올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그룹 내 화학계열사와 인근 화학공장에 증기를 공급하고, 전기도 함께 생산해 전력거래소에 판매하게 된다.

이 밖에도 신재생에너지로 분류되는 TDF와 바이오매스 연료로 생산한 전기는 신재생 공급인증서(REC)를 부여 받게 돼 별도로 REC 거래시장에서 부가 수익도 창출하게 된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8.74상승 31.3715:32 05/06
  • 코스닥 : 969.99상승 2.7915:32 05/06
  • 원달러 : 1125.80상승 3.215:32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5:32 05/06
  • 금 : 67.76상승 3.3815:32 05/06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교육부·국교조, 박수속에 본교섭 시작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