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그룹, 지난해 투자 18% ↑… 삼성 현대차 SK에 '쏠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30대 그룹의 지난해 투자액이 전년에 비해 18% 늘었다. 상위 3대 그룹 의존도는 65%에 달해 쏠림 현상이 심해졌다.

업종별로는 수주 부진으로 위기를 겪는 조선·철강 등 중후장대 업종의 투자가 전반적으로 위축됐고 자동차·전기전자·식품은 투자가 늘었다.

6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국내 30대 그룹 261개 계열사의 2015년 투자 총액은 76조 292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4년 277개 계열사의 투자 총액 64조4천824억원에 비해 17.9%(11조5467억원) 늘어난 것이다. 이번 조사에서 연구개발(R&D) 투자는 포함되지 않았다.

특히 삼성, 현대차, SK 등 상위 3대 그룹이 투자를 주도했다. 이들 그룹의 투자 총액(49조4810억원)은 30대 그룹 전체 투자액의 65.1%로 약 3분의 2를 차지했다. 3개 그룹 비중은 전년 56.3%보다 10% 포인트 가량 높아졌다.

3대 그룹을 제외한 나머지 그룹 투자액은 26조5천481억원으로 전년(28조1978억원)보다 5.9% 줄었다. 그룹별로는 삼성이 20조1063억원을 투자해 1위를 지켰다. 삼성은 2014년(18조5151억원)보다 투자액을 1조5912억원(8.6%) 늘렸다. 2위는 17조8138억원을 투자한 현대차그룹으로 전년보다 10조1338억원(132.0%)이나 늘렸다.

3위는 SK그룹으로 전년보다 1조4713억원(14.6%) 늘어난 11조5608억원을 투자했다. 투자액이 10조원을 넘긴 곳은 3대 그룹뿐이었다.

LG그룹은 설비 및 유무형 자산 투자의 경우 7조여원이었지만 지난 한해 R&D 투자가 6조3000억원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연구개발 투자를 더하면 전체 투자비가 13조원이 넘는다. 전체적으로 14개 그룹이 투자를 늘렸고 15개 그룹은 줄였다.

30대그룹, 지난해 투자 18% ↑… 삼성 현대차 SK에 '쏠림'

 

김진욱
김진욱 lion@mt.co.kr  | twitter facebook

'처음처럼'을 되뇌는 경험주의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