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여론조사-대구 수성갑] 새누리 김문수 39.1% vs 더민주 김부겸 50.3%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1~3일 여론조사 결과, 대구 수성갑에서는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후보가 50.3%를 얻어 새누리당 김문수 후보(39.1%)를 오차범위 밖에서 앞섰다. 초접전 중이었던 지난달 14일 공표된 조사 결과와 달리 이번 조사에서는 10%포인트 넘게 차이를 벌린 것이다.

조사에 따르면 대구 수성갑(성인 남녀 500명,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4.4% 포인트, 응답률 4.4%)에서 더민주 김 후보는 20대 57.5%, 30대 66.4%, 40대 54.3%를 얻으며 새누리당 김 후보를 크게 앞섰다. 반면 새누리당 김 후보는 50대 53.5%, 60대 이상에서 54.9%를 얻어 고령층에서 비교적 높은 지지를 받았다. 수성갑의 정당지지율은 새누리당 50.2%, 더민주 18.0%, 국민의당 7.6%, 정의당 3.0%로 조사됐다.

새누리당 지지층 중에서는 70.7%가 새누리당 김 후보를, 25.3%가 더민주 김 후보를 지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더민주 지지층 중에서는 89.4%가 더민주 김 후보, 8.6%가 새누리당 김 후보를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나 새누리당 지지자 중 더민주 김 후보를 지지하는 ‘이탈표’ 비중이 적지 않은 셈이다.

총선까지 7일을 앞두고 이러한 조사 결과가 나오자 김 후보는 오늘(6일) 공천파동을 사죄하겠다며 남은 선거기간 동안 매일 100배를 하겠다며 나섰다. 김 후보는 이날 오후 대구 수성구 범어네거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새누리당, 그동안 너무나 오만했다. 이번 공천에서 우리 새누리당이 보여드린 모습, 분명 국민을 두려워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기자회견을 마친 후 시민들을 향해 100배 사죄 퍼포먼스를 펼치기도 했다.


대구 수성구갑에 출마한 새누리당 김문수 후보가 6일 대구 수성구 범어네거리에서 새누리당 공천 파동을 사죄하는 의미로 유권자들에게 사죄의 절을 백번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대구 수성구갑에 출마한 새누리당 김문수 후보가 6일 대구 수성구 범어네거리에서 새누리당 공천 파동을 사죄하는 의미로 유권자들에게 사죄의 절을 백번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09하락 0.8718:01 05/07
  • 금 : 67.17하락 0.59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