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4구역, 참사 아픔 딛고 주거단지로… 정비사업 재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용산4구역 개발 예상도.
용산4구역 개발 예상도.

'용산참사'가 빚어진 서울 용산4구역 개발사업이 정상화된다. 지난 2009년 철거민 진압 과정에서 화재로 6명이 목숨을 잃고 23명의 부상자가 발생한지 8년만이다.

서울시는 7일 용산구 한강로3가 63-70번지 일대 국제빌딩 주변 5만3066㎡의 용산4구역 정비계획 변경안이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착공은 오는 9월, 준공은 2020년 6월 예정이다.

변경안에 따르면 이 일대에는 31~43층짜리 주상복합 아파트 4개 동과 34층 높이의 업무시설 1개 동, 5층짜리 공공시설, 1만7615㎡의 ‘용산파크웨이’(가칭) 문화공원이 들어선다.

서울시는 주상복합 건물 1층 전체 면적의 21%를 공공 보행통로로 만들고 출입구를 없애 단지를 24시간 개방하기로 했다. 국내 처음 시도되는 것이다. 통로 주변에는 공원을 포함해 대형 휴게·놀이·상업 복합공간이 마련된다.

문화공원은 미디어광장(8740㎡), 용산프롬나드(1만4104㎡) 등 주변 공원과 이어지도록 계획됐다. 총 4만㎡로 광화문광장과 서울광장을 합친 것(3만2000㎡)보다 약 1.3배 크다. 용산역광장~미디어광장(90m)~용산파크웨이(271m)~용산프롬나드(657m)~국립중앙박물관까지 공원을 따라 약 1.4㎞에 이르는 녹지길도 만들어진다.

기부채납은 도로나 공원 같은 기반시설이 아닌 활용가치가 높은 공공시설물로 받는다. 지하 1층~지상 5층, 연면적 1만㎡ 건물에 아동·청소년 예술교육센터 등 문화·복지 시설이 건립될 예정이다.

용산4구역 사업이 정상화되면서 ▲사망자를 위한 추모수목 식재 ▲상가우선분양권 5개 제공 ▲현장 임시식당 운영 등 용산참사 피해자들과의 합의사항도 이행될 전망이다.

서울시는 ‘용산참사 기억과 성찰 위원회’를 구성하고 기록보고서를 작성하고 있다. 작성을 마치면 위원회 검증을 거쳐 영구 전시할 계획이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3.93하락 71.9715:32 01/18
  • 코스닥 : 944.67하락 19.7715:32 01/18
  • 원달러 : 1103.90상승 4.515:32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5:32 01/18
  • 금 : 55.39하락 0.3115:32 01/18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카페서 1시간 이용 가능
  • [머니S포토] '국정농단' 이재용, 징역2년 6개월 법정구속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