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벨로스터와 아반떼, 미국서 최고 가치상 수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벨로스터 /사진=현대차 제공
벨로스터 /사진=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의 벨로스터와 아반떼(현지명 엘란트라)가 미국에서 나란히 상을 받았다.

현대차 미국법인은 6일(현지시간) 벨로스터와 엘란트라가 미국 자동차 리서치업체 빈센트릭(Vincentric)이 발표한 '2016년 최고 가치상'을 받았다고 밝혔다.

벨로스터는 2013년부터 소형차 부문에서 4년연속, 엘란트라는 준중형세단 부문에서 2012년에 이어 두 번째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빈센트릭은 "벨로스터의 4년연속 최고 가치상 수상은 그만큼 높은 가치를 제공하는 차임을 입증한 것"이라며 "엘란트라도 뛰어난 연비와 낮은 유지비용으로 동급 최고 가치를 인정받았다"고 설명했다.

‘최고 가치상’은 매년 신차를 대상으로 감가상각, 연비, 보험, 기회비용, 금융 프로그램, 보증서비스, 세금, 수리비 등 8가지 항목을 토대로 총 소유비용을 산출해 유지비가 낮은 브랜드와 차종을 선정한다.

마이크 오브라이언 현대차 미국법인 부사장은 "벨로스터와 엘란트라의 최고 가치상 수상은 디자인과 성능은 물론 안전과 효율성, 가격에서도 우수성을 인정받은 것"이라고 말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18:01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18:01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18:01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8:01 01/20
  • 금 : 55.19상승 118:01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