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 여관서 30대 회사원·10대 여성 2명 숨진 채 발견, '동반 자살'로 추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6일 밤 11시쯤 서울 영등포구 한 여관에서 회사원 윤 모씨(36)와 10대 여성 2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따르면 오전 9시30분쯤 여관방에 들어간 이들이 퇴실시간이 지나도 나오지 않자, 여관 주인이 들어가 현장을 발견한 뒤 경찰에 신고했다.

출동한 경찰은 방 안에서 연탄을 태운 흔적과 술병, 복용하고 남은 수면제 봉투를 발견했다. 회사원 윤씨의 스마트폰에는 '먼저 간다'는 내용이 적혀 자살을 암시하는 메모가 남아있었다.

경찰은 이들이 서로 모르는 사이로 인터넷 사이트를 통해 만난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또 외상이 없는 점을 미뤄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자료사진=뉴스1
/자료사진=뉴스1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