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소득층 주거비 지원하는 '주택바우처' 확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위크DB
/사진=머니위크DB
서울시는 7일 저소득 가구에 임대료를 지원하는 '서울형 주택바우처' 지원금을 평균 15% 인상한다고 밝혔다.

서울형 주택바우처 사업은 국토교통부의 주거급여제도와 별도로 중위소득 60% 이하 가구가 일정자격을 갖추면 임대료를 보조해준다.

2002년부터 현재까지 총 6만8857가구가 지원받았다.

서울시는 이와 함께 지원 대상자를 확대하기 위해 기존의 '서울시 1년 이상 거주 조건'에 대한 조항을 삭제했다. 또 전세전환가액을 7500만원에서 9500만원으로 상향조정했다.

정유승 서울시 주택건축국장은 "더 다양하고 많은 시민에게 도움이 됐으면 하는 바람으로 이번 제도 개선을 추진했다"며 "앞으로 더 많은 시민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대상자 발굴에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서울형 주택바우처를 지원받으려면 주소지 관할 주민센터에 신청하면 된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8:03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8:03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8:03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8:03 01/26
  • 금 : 55.41상승 0.2118:03 01/26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 [머니S포토] 택시업계 고충 듣는 오세훈
  • [머니S포토] 공수처장 임명 후 국회 찾은 '김진욱'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