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급 공무원 성적조작 응시생 '단독범행'… 도어록 옆에 적힌 비번 보고 '들락날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공무원시험 응시생인 대학생 송모씨(26)의 단독범행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그가 인사혁신처 사무실에 침입할 수 있었던 것은 문 옆에 전자잠금장치(도어록) 비밀번호가 적혀 있었기에 가능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도어록 해제 경위가 밝혀짐에 따라 이번 사건을 송씨의 단독범행으로 잠정 결론짓고, 조만간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다.

오늘(7일)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청 특수수사과에 따르면 송씨는 사무실 침입 경위에 대해 "인사처 채용관리과 사무실 옆 벽면에 적힌 비밀번호를 보고 사무실에 들어갔다"고 진술했다. 벽면에 적힌 비밀번호는 청사 청소용역 직원들이 사무실 비밀번호를 다 기억하지 못해 적어 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경찰은 청사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와 송씨 진술 내용 등을 대조, 송씨가 2월28일 최초로 청사에 들어가 공무원 신분증을 훔친 이후 총 5차례 청사에 침입한 사실을 확인했다.

송씨는 일요일인 28일 당시 '국가직 지역인재 7급 공무원 선발시험'(3월5일) 시험지와 답안지를 훔치려고 했다.

이후 송씨는 자신의 점수를 조작하고 합격자 명단에 자신의 이름이 올리기 위해 3월6일 일요일, 3월24일 목요일, 3월26일 토요일 등으로 3차례 더 청사에 침입했다.

송씨는 범행 이후인 4월1일 마지막으로 청사에 또 들어갔다. 인사처가 자격 요건 등을 다시 한 번 확인하기 위해 송씨가 응시한 시험공고를 다시 내자 자신의 범행이 발각된 것으로 판단하고, 서류 등을 확인하기 위해서였다. 당시 인사처가 담당 공무원 컴퓨터의 외부 침입 흔적을 발견하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 상태였으나, 송씨는 이 사실을 몰랐다.

경찰은 송씨가 청사를 제집 드나들듯 하는 과정에서 청사 방호원들의 문제점 등을 확인하기 위해 행정자치부 소속 청사 방호책임자를 불러 당시 방호 상황을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조력자가 있었다면 경찰의 수사가 시작된 후(조력자로부터 이 사실을 전해 듣고) 잠적하는 것이 상식적"이라며 "송씨가 범행 후에도 휴대전화를 계속 사용하는 등 일반적인 생활을 한 점을 미루어 볼 때 송씨의 단독범행으로 결론지었다"고 설명했다.

전날 송씨는 현주건조물침입·공전자기록위작 혐의 등으로 구속됐다.

지난 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공무원들이 후문을 통해 청사를 나서고 있다. /사진=뉴스1
지난 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공무원들이 후문을 통해 청사를 나서고 있다. /사진=뉴스1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23:59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23:59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23:59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23:59 01/22
  • 금 : 55.20하락 0.2923:59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