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흥군 소록도 병사성당, 문화재 등록 예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라남도는 문화재청이 고흥 소록도의 '고흥군 소록도 병사성당', '고흥군 소록도 마리안느와 마가렛 사택'을 문화재로 등록 예고했다고 7일 밝혔다.

고흥군 소록도 병사성당은 소록도 한센인(나환자)들의 생활 지역인 병사(病舍) 지역에 1961년 건립된 벽돌조 성당이다. 한센인들이 직접 경사지를 평탄한 지형으로 만들고 바닷가에서 모래를 채취해 벽돌을 만들어 지었다.

한센인들의 육체적·정신적 아픔을 치유하는 영적 장소로, 소록도 병사 지역 내 유일한 성당이다. 고흥군 소록도 마리안느와 마가렛 사택은 1938년 건립된 벽돌조 주택이다.

40여 년간 소록도 한센인들을 위해 적극적인 의료 봉사활동을 펼친 마리안느와 마가렛이 거주한 집이다. 두 사람은 오스트리아 출신 간호인으로서 1962년과 1966년 각각 소록도를 찾아와 한센인들과 아픔을 함께 나눴다.

이들이 거주했던 주택은 희생과 봉사의 상징적 공간이다.문화재청은 등록 예고된 2건에 대해선 30일간의 예고 기간을 통해 의견을 수렴한 뒤, 문화재위원회 심의 등의 절차를 거쳐 문화재 등록 여부를 최종 결정한다.

 

고흥=홍기철
고흥=홍기철 honam333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23:59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23:59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23:59 01/20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23:59 01/20
  • 금 : 56.24상승 1.0523:59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