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단한 40대? 사회적 위상은 '최고'… 스스로는 '최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 /사진=이미지투데이

한국 사회에서 사회적 위상이 가장 높다고 평가되는 연령대는 '40대'인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발간하는 보건복지포럼 최근호(3월)에 실린 정경희 선임연구위원의 '연령통합 지표로 본 한국의 연령통합 수준'에 따르면 40대의 사회적 위상은 10점 만점에 7.14점으로 모든 연령을 통틀어 가장 높았다.

우리나라 40대의 사회적 위상 점수는 OECD(영국 제외) 평균 6.97점에 비해서도 높았다. 전연령층으로부터 고른 지지를 받았다. 그러나 정작 40대는 자신 세대에게는 가장 낮은 점수를 준 것으로 나타났다.

정 선임연구위원은 "사회적 위상은 경제적 활동과 등식화되는 경향을 볼 수 있다"며 "사회적 활동이 가장 활발한 시기가 40대여서 나온 결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40대에게 가장 후한 점수를 준 연령대는 20세 미만이었다. 이들이 40대에 준 점수는 8.30점이다. 반면 40대는 스스로에게 6.82점을 줘 가장 낮게 평가했다. 40대와 그들을 바라보는 사회적 시각의 차이를 볼 수 있는 것.

정 선임연구위원은 "바쁜 생활 탓에 40대들은 본인의 삶의 질이 낮다고 느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6.82점은 40대가 20대나 70대에게 준 점수보다는 높은 수준이었다.

이외에 20대의 사회적 위상 평균점은 4.35점, 75세는 4.38점을 기록했다.

 

진현진
진현진 2jinhj@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IT 담당 진현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7.22상승 11.3523:59 05/25
  • 코스닥 : 872.69상승 7.6223:59 05/25
  • 원달러 : 1264.60하락 1.623:59 05/25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23:59 05/25
  • 금 : 1846.30하락 19.123:59 05/25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제74회 국회 개원 기념식, 국민의례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