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길, 최명길과 전북·전주 지원유세… 권노갑 "정동영, 대통령 후보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0일 오후 전북 전주시 평화동 꽃밭정이사거리에서 펼쳐진 국민의당 전북도당 합동유세를 찾은 김한길 의원과 부인 최명길씨가 장세환 전주을 후보, 정동영 전주병 후보와 함께 손을 들고 있다. /사진=뉴스1
10일 오후 전북 전주시 평화동 꽃밭정이사거리에서 펼쳐진 국민의당 전북도당 합동유세를 찾은 김한길 의원과 부인 최명길씨가 장세환 전주을 후보, 정동영 전주병 후보와 함께 손을 들고 있다. /사진=뉴스1

국민의당 권노갑 전 의원과 김한길 공동대표가 전북지역 후보들에 대한 지원에 나섰다. 특히 정동영 국회의원 후보에 대해 '대권 후보감'이라고 치켜세웠다.

권노갑 전 의원은 10일 오후 2시 전주시 평화동 꽃밭정이 사거리에서 열린 전주권 후보들의 합동 거리유세 현장을 방문해 "정동영 후보야말로 호남권의 유일한 대통령 후보감"이라고 말했다.

권 전 의원은 정동영 후보와 자신의 인연을 소개하면서 "1995년 당시 방송국 기자로 있던 정 후보에게 정치입문을 권유했던 것이 자신"이라며 "정 후보는 매우 똑똑하고 말을 잘해 큰 정치인으로 성장할 것을 믿었었다"고 말했다.

이어 "저의 바람대로 정 후보는 정치인으로서 역할을 잘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김대중 대통령의 정치 철학을 제대로 알고 있고 그것을 실천할 수 있는 사람이라고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또 이날 같은 자리에 참석한 김한길 공동대표도 "정동영 후보는 20년을 사귄 저의 친구"라며 "말 잘하고 얼굴 잘 생긴 사람이 능력은 없을 것이라는 편견을 깨게 만들어 준 사람"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진솔하고 능력이 있는 정동영 후보가 우리의 지도자가 될 수 있도록 전북과 전주시민들께서 우뚝 세워달라"고 호소했다.

김한길 대표는 "전주지역 세 명의 후보들이 힘을 합치면 전주는 물론 전북의 미래를 책임지고 발전시킬 것"이라며 "전주시민들의 뜨거운 지지를 당부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이날 국민의당 전북지역 유세현장에는 김한길 대표의 부인인 최명길씨가 동행해 화제를 모았다.


 

진현진
진현진 2jinhj@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IT 담당 진현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23.08하락 24.312:42 05/24
  • 코스닥 : 876.22하락 7.3712:42 05/24
  • 원달러 : 1263.50하락 0.612:42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12:42 05/24
  • 금 : 1847.80상승 5.712:42 05/24
  • [머니S포토] 김동연 "민주당 큰 변화와 뼈 깍는 혁신 필요 다시금 생각"
  • [머니S포토] 송영길 "강남북 균형 발전위해 강북지역 교통문제 해소가 우선"
  • [머니S포토] 尹 정부 '첫' 총리 한덕수, 박병석 국회의장 예방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 [머니S포토] 김동연 "민주당 큰 변화와 뼈 깍는 혁신 필요 다시금 생각"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