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이야기] '봄 불청객' 황사 쫓아내는 관리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황사 /사진=임한별 기자
황사 /사진=임한별 기자

해마다 봄철이면 찾아오는 불청객 ‘황사’. 중국에서 날아온 미세한 모래 때문에 고통을 겪는 사람들이 많다. 눈과 호흡기 통증은 물론 피부 트러블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자동차도 예외가 아니다. 먼지가 많고 건조한 봄철엔 더 신경 써야 오래오래 탈 수 있다.

◆호흡기 관리


사람이나 차나 먼지가 많은 곳에선 힘든 건 마찬가지다. 먼지를 걸러내기 위해 마스크를 쓰듯 자동차도 깨끗한 공기를 들이마시기 위한 ‘에어필터’가 있다.


록타이트 캐빈필터 /사진=헨켈 제공
록타이트 캐빈필터 /사진=헨켈 제공

엔진에서 연료를 태울 땐 공기가 필요하다. 공기를 빨아들이는 곳에 위치한 에어필터가 지저분하면 연소과정에 필요한 산소가 줄게 되고, 폭발력이 줄어들지 않도록 연료를 더 뿌린다. 황사를 비롯한 각종 먼지들이 필터를 막지 않도록 주의해야 하는 이유다. 지저분한 필터 때문에 기름값이 더 나간다.

그리고 전문가들은 “차 안의 오염된 공기가 창 밖의 먼지보다 해로울 수 있다”고 입을 모은다. 때문에 차 안의 공기 질을 책임지는 캐빈필터(에어컨필터) 관리도 중요하다. 이 필터 상태가 유지돼야 에어컨디셔너 성능이 떨어지지 않는다. 최근 출시되는 제품은 항균, 탈취 기능에 미세먼지를 걸러내기까지 한다. 필터 성능이 좋아진 만큼 걸러지는 이물질도 늘어난다. 때문에 예전보다 자주 점검해야 하며, 황사나 미세먼지가 심할 땐 내부 공기순환모드로 바꾸는 게 좋다.


셀프세차장 브러시도 물로 먼저 씻어내는 게 중요하다. /사진=불스원 제공
셀프세차장 브러시도 물로 먼저 씻어내는 게 중요하다. /사진=불스원 제공


◆피부 관리 & 눈 관리

미세먼지나 황사가 피부에 묻었을 때 문지르지 않고 물로 씻어내듯이, 자동차 표면에 쌓인 모래와 먼지도 함부로 문지르면 안된다. 물을 이용한 세차가 상책이다.

걸레나 먼지떨이개로 문지르면 미세한 흠집이 생기게 되고, 이런 흠집은 결국 차의 광택을 줄어들게 하는 원인이 된다. 게다가 이런 흠집이 커지면 여러 오염물질이 들러붙기 쉬워진다.

그리고 눈에 이물질이 들어갔을 땐 흐르는 물로 씻어내야 하듯 앞유리에 쌓인 먼지를 없애려고 워셔액을 뿌리는 행동도 주의해야 한다. 워셔액이 골고루 묻으면 와이퍼가 제 성능을 낼 수 있으니 그나마 다행이다. 미세한 모래가 많고 워셔액 양이 부족하거나 골고루 퍼지지 않으면 유리에 미세한 흠집을 남기는 경우가 있다.

유리의 흠집은 기름때로 인해 유막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이땐 유막제거제로 유리 표면을 깨끗이 닦은 다음 발수 코팅제를 발라주면 효과적이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6.11하락 30.1518:03 03/08
  • 코스닥 : 904.77하락 18.7118:03 03/08
  • 원달러 : 1133.20상승 7.118:03 03/08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8
  • 금 : 66.37상승 3.2618:03 03/08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2021 추경안 국회, 상임위 인사 나누는 성윤모·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
  • [머니S포토] 민주당·한국노총 고위급 정책협의, "노동 존중 실현 위해 매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