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철 산불주의, 3~5월 64% 발생… 10건 중 4건은 '입산자 실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봄에 발생하는 산불이 전체 산불 발생건수의 64%를 차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민안전처(장관 박인용)는 지난 14일 이 같은 통계를 발표하고 최근 건조하고 바람이 잦은 날씨로 인해 연일 산불이 발생하고 있어 입산자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산림청에 따르면 최근 5년(2011~2015년)간 총 1885건의 산불이 발생했는데 3월 583건, 4월 409건, 5월 221건 등 봄철이 전체 산불 발생건수의 절반 이상(64%)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도 4월11일 기준으로 벌써 63건의 산불이 발생해 최근 5년간 4월 평균인 약 82건의 절반을 넘어섰다. 산불 발생 원인을 살펴보면, 입산자 실화가 36%로 가장 많았으며, 논·밭두렁 소각(19%), 쓰레기 소각(13%)이 그 다음을 이었다.

과거 4월에 발생한 대표적인 산불 사례로는 고성산불과 양양산불이 있는데, 두 경우 모두 산림 소실 등 피해가 막대했다. 2000년 강원도 고성에서는 쓰레기 소각 중 부주의로 인해 발화된 산불이 9일 동안 동해안 전 지역으로 번졌고, 이로 인해 여의도 면적의 82배에 해당하는 산림(2만3794ha)이 소실되었고, 17명(2명 사망, 15명 부상)에 이르는 사상자도 발생했다.

또 2005년 강원 양양에서도 입산자 실화로 추정되는 산불이 발생해 산림 973ha(여의도 면접의 약 3.4배)가 소실됐고, 무엇보다도 천년 고찰이 낙산사(당시 유형문화재 제35호)가 전소됐다. 낙산사 동종(당시 보물 제479호)도 함께 소실됐다. 이렇게 매년 산불로 인해 여의도 면적의 1.4배에 해당하는 산림이(396ha) 잿더미로 변하고, 사망자 수도 평균 7명에 이르고 있다.

국민안전처 김광용 안전기획과장은 "산불 발생원인은 입산자의 부주의가 대부분으로 산에서 반드시 금연해야 하고, 입산할 때에는 성냥이나 라이터를 아예 가지고 가지 말아야 한다"며 산불 예방에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 0%
  • 0%
  • 코스피 : 3147.55상승 3314:58 01/21
  • 코스닥 : 979.09상승 1.4314:58 01/21
  • 원달러 : 1098.70하락 1.614:58 01/21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14:58 01/21
  • 금 : 56.24상승 1.0514:58 01/21
  • [머니S포토]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 회의
  • [머니S포토] BIG3 추진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택배노동자 과로사대책위와 포옹하는 우원식 의원
  • [머니S포토] 주호영 "방심위원장에 정연주 검토한다면 즉각 철회하라"
  • [머니S포토]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 회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