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살바도르, 살인사건 사망률 '1위'… 지난해 10만명당 103명, 올해도 2000명 이상 피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엘살바도르에서 실종됐던 토레스 시장이 지난 14일(현지시간) 시신으로 발견됐다고 수사당국이 발표했다. 실종된 지 하루 만이다. 검찰은 이날 발견된 이 시신의 신원이 수도 산살바도르에서 70km 남동쪽에 있는 산디오니시오 시장 훌리오 토레스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용의자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산디오니시오 지역은 갱들이 사실상 지배하고 있으며 전에도 여러 차례 살인사건이 일어났던 곳이다.

토레스 시장은 임기 3년의 시장직을 6번째 연임 중이었다. 그가 소속한 아레나 당은 이날 공식 트위터계정에 애도의 글을 올렸고, 국회에서는 의원들이 고인을 추모하는 묵념을 했다.

엘살바도르는 치안이 불안하고 정치부패가 심각한 나라로 손꼽힌다. 지난해 엘살바도르는 전쟁 중이 아닌 나라 가운데 최고의 살인사건 사망률을 기록했다. 지난해 엘살바도르에서 인구 10만 명당 103명이 피살된 것으로 집계됐다. 올해 들어서만도 1~3월 동안 2000명 이상이 피살돼 지난해 같은 기간의 피살자 수를 넘어섰다. 또 지난해 조직폭력단이 내정을 방불케 할 정도로 기승을 부려 여행 자제 경보가 내려지기도 했다.

지난달 8일 몸에 페인팅을 한 엘살바도르 여성이 산살바도르에서 열린 세계 여성의 날 행사에 참석하여 지난달 4일 갱단에 의해 살해된 여성 지도자의 사진을 들고 있다. /자료사진=뉴스1
지난달 8일 몸에 페인팅을 한 엘살바도르 여성이 산살바도르에서 열린 세계 여성의 날 행사에 참석하여 지난달 4일 갱단에 의해 살해된 여성 지도자의 사진을 들고 있다. /자료사진=뉴스1
 

  • 0%
  • 0%
  • 코스피 : 3122.78상승 30.1209:39 01/20
  • 코스닥 : 969.88상승 12.1309:39 01/20
  • 원달러 : 1099.80하락 3.109:39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09:39 01/20
  • 금 : 55.19상승 109:39 01/20
  • [머니S포토] 2021년 제1차 고위당정청, 설 민생 등 현안 논의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은 불가, 개방형 경선 제안"
  • [머니S포토] 온택트 정책워크숍, 손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2021년 제1차 고위당정청, 설 민생 등 현안 논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