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총선 당선, 박주민 '세월호 변호사' "특별법 개정하고 선체 인양과정 투명 공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4·13총선 서울 은평갑에 당선된 '세월호 변호사'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당선인이 15일 "세월호 특위(특별조사위원회)와 관련된 특별법을 개정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박 당선인은 세월호 유가족 지원을 해온 '세월호 변호사'로 알려져 있다.

박 당선인은 이날 오전 교통방송 '열린아침 김만흠입니다'에 출연, "(특위의) 활동시한 문제라든지 또는 선체인양과 관련된 권한을 명확히 하고, 예산·인력 지원 등도 제대로 해서 세월호 특조위가 진상규명 활동을 하기 위한 기반을 만들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부의 세월호 사건 진상규명에 대해 박 당선인은 "(정부의) 적극적인 의지가 있다고 보기는 의심스럽다"며 비판했다. 그는 "진상규명 의지가 있었다면 (정부가) 예산배정이나 인력배정에 조금 더 적극적이지 않았을까 한다"고 말했다.

박 당선인은 또 세월호 인양과정이 투명하지 못한 것에 대해서도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선체 인양과정이 좀 투명하게 공개가 되어야 한다"며 "인양된 선체의 모습이 제대로 인양된 선체의 모습이냐, 훼손된 상태에서 인양된 것이냐 등의 논란이 강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인양 과정이 투명하게 공개가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인양된 선체에 대해 특조위나 유족들이 제대로 살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야 한다"며 "지금 특조위 활동시한을 6월 말로 정부는 못 박고 있기 때문에 7월, 8월 인양이 되면 특조위나 유족분들이 인양된 선체를 제대로 볼 수 있을지 걱정을 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박 당선인은 "저 혼자만으로 할 수 있는 것에는 한계가 분명히 있을 것이기 때문에 뜻을 같이 할 수 있을만한 의원들을 계속해서 만나고 규합하는 일에 열심히 노력할 생각이다"고 밝혔다.

4·13총선 서울 은평갑에서 당선된 '세월호 변호사'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당선인이 지난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선거 사무실에서 방송3사 출구조사 결과 확인 후 지지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4·13총선 서울 은평갑에서 당선된 '세월호 변호사'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당선인이 지난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선거 사무실에서 방송3사 출구조사 결과 확인 후 지지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5:32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5:32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5:32 01/22
  • 두바이유 : 56.10상승 0.0215:32 01/22
  • 금 : 55.49하락 0.7515:32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