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기사 폭행혐의' 김만식 몽고식품 전 회장, '벌금 700만원' 약식기소 처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운전기사를 폭행하고 욕설을 해 이른바 갑질 논란으로 물의를 일으킨 김만식 전 몽고식품 명예회장이 벌금 700만원에 약식기소됐다.

18일 창원지방경찰청은 김 전 회장에 대해 "상습폭행 및 근로기준법상 사용자 폭행 혐의를 적용해 벌금 700만원의 약식명령을 법원에 청구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김 전 회장이 고령인데다 피해자들과 원만히 합의한 점, 동종 전과가 없고 폭행 정도가 중하지 않다는 점을 들어 약식기소로 사건을 마무리했다.

한편, 김만식 몽고식품 전 회장은 지난해 자신의 운전기사를 상습적인 욕설과 폭행을 일삼은 사실이 밝혀져 비난 여론이 들끓자 결국 대국민 사과를 하고 회장직에서 물러난 바 있다.

김만식 몽고식품 전 회장. /자료사진=뉴시스
김만식 몽고식품 전 회장. /자료사진=뉴시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32.84하락 5.0218:03 10/07
  • 코스닥 : 698.49하락 7.5218:03 10/07
  • 원달러 : 1412.40상승 1018:03 10/07
  • 두바이유 : 93.31상승 2.0918:03 10/07
  • 금 : 1720.80보합 018:03 10/07
  • [머니S포토] 2022 한은 국감, 마스크 고쳐쓰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안경 고쳐쓰는 이기식 병무청장
  • [머니S포토] 농협 이성희 "수확기 대비, 벼 매입자금 2조 1000억 투입"
  • [머니S포토] 경찰청 윤희근 "법질서, 공동체 건강 유지하는 근간"
  • [머니S포토] 2022 한은 국감, 마스크 고쳐쓰는 이창용 총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