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문재인 호남방문, 지지층 복원 의미로 생각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더불어민주당 양승조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충남 천안갑)이 문재인 전 대표의 김대중 전 대통령 생가 방문과 관련해 19일 "더민주가 김 전 대통령 정신을 계승하자는 의미가 담겨 있다"고 밝혔다.

양 비대위원은 이날 오전 YTN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 "호남의 지지층 복원 문제도 의미가 담겨있다는 생각이다"라며 이 같이 밝혔다.

양 비대위원은 총선 직전 '호남이 지지를 거두면 정계은퇴하겠다'는 문 전 대표의 발언에 대해 "(문 전 대표가) 잠재적인 대권 후보인 것은 틀림없지만, 현재 대선후보가 아니고 당직도 맡지 않고 있다"며 "(문 전 대표가) 사퇴할만한 당직 내지 대표성을 가진 직책은 없다"고 밝혔다. 

양 비대위원은 이어 "호남에서의 지지가 복원되지 않으면 정계 은퇴 또는 대선에 출마하지 않겠다는 말씀을 하셨는데, 그 몫은 문 전 대표 몫이 아닌가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그는 "다만 더민주는 이번 총선에서 드러난 민의를 어떻게 담아내느냐, 이를 어떻게 겸허히 수용하고 앞으로 어떤 방향으로 나갈 것인가가 1차적 과제가 된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한편, 정청래 의원이 "사심 공천 전횡을 휘두른 5인방을 공개하겠다”며 김종인 대표 및 비대위원들을 겨냥한 것에 대해 양 비대위원은 "당내 공천이 매끄럽지 못한 것이 사심 공천과 직결된다고 보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더민주 양승조 비대위원. /자료사진=뉴스1
더민주 양승조 비대위원. /자료사진=뉴스1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5.71하락 43.5913:26 05/11
  • 코스닥 : 976.34하락 16.4613:26 05/11
  • 원달러 : 1119.30상승 5.513:26 05/11
  • 두바이유 : 68.32상승 0.0413:26 05/11
  • 금 : 66.74상승 0.8413:26 05/11
  • [머니S포토] 대구·광주 의원들, 달빛내륙철도 국가계획 반영 촉구 기자회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 선언하는 '조경태'
  • [머니S포토] 국회의장-여야 원내대표 회동, 윤호중·김기현의 악수
  • [머니S포토] 윤호중 "촛불정부 국민기대에 다소 부족…남은 1년 새로 시작"
  • [머니S포토] 대구·광주 의원들, 달빛내륙철도 국가계획 반영 촉구 기자회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