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도 직장인 건보료 정산, 보수 오른 827만명 '1인당 13.3만원' 더 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보건복지부와 국민건강보험공단이 2015년 보수변동에 따른 보험료 정산 금액을 확정하고 20일 각 사업장에 통보하겠다고 19일 밝혔다.

이에 따라 2014년보다 2015년 보수가 줄어든 직장인은 작년에 더 낸 보험료를 환급받고, 보수가 오른 직장인은 덜 낸 보험료를 납부하게 된다.

2015년 보험료는 그 해 보수 기준으로 납부돼야 하지만 실제 보험료는 그 전해인 2014년 보수를 기준으로 부과됐다. 2015년 보수 기준으로 다시 정산하여 보험료를 더 내거나 돌려받는 것이다.

전체로 보면 258만명이 돌려받고 827만명이 더 내야 한다. 255만명은 보수가 그대로라 정산보험료도 없다.

정산 결과 직장가입자 1340만명 가운데 1085만명한테서 1조8248억원의 정산보험료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각 사업장 별로 보수 증가자가 많아져 정산액도 지난해에 비해 늘어났다.

보수가 줄어든 이들은 1인당 평균 7.25만원을 돌려받고 보수가 늘어난 이들은 1인당 평균 13.3만원을 더 내야 한다. 보험료는 5월 10일까지 내야하며, 최대 10회까지 나눠 낼 수 있다. 고지일은 4월 25일이다.

보수 변경을 즉시 신고하면 따로 정산이 필요없어진다. 올해부터 100인 이상 사업장은 보수 변경내역을 바로 신고하도록 의무화해 내년부턴 정산 부담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강원도 원주 건강보험공단 신청사. /사진=뉴스1
강원도 원주 건강보험공단 신청사. /사진=뉴스1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21.10상승 29.0910:38 07/07
  • 코스닥 : 752.91상승 8.2810:38 07/07
  • 원달러 : 1307.20상승 0.910:38 07/07
  • 두바이유 : 101.73하락 9.3410:38 07/07
  • 금 : 1736.50하락 27.410:38 07/07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총리 축하 난 받은 김진표 국회의장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