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보험 보장률, 5년만에 반등… 선택진료비 축소 영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체 진료비 가운데 건강보험이 부담하는 '건강보험 보장률'이 5년 만에 반등했다.

오늘(19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의 '2014년 건강보험환자 진료비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2014년도 건강보험 보장률은 전년 대비 1.2%포인트 증가한 63.2%로 집계됐다. 건강보험 보장률은 2009년 65.0%를 기록한 뒤 2010년 63.6%, 2011년 63.0%, 2012년 62.5%, 2013년 62% 등으로 4년째 하락해왔다.

2014년 건강보험 보장률 상승은 같은 해 하반기부터 실시한 선택진료비 축소와 상급병실료 개선(일반병상 건보적용 확대) 등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된다.

가계 부담이 큰 4대 중증질환 보장률은 77.7%로 전년(77.5%)에 비해 0.2%포인트, 1인당 고액진료비 상위 30위내 질환의 건강보험 보장률도 77.4%로 전년 대비 1.7%포인트 증가했다.

반면, 환자 본인이 부담한 비율인 37.8% 가운데 법정 본인부담률은 19.7%로 전년보다 0.3%포인트, 비급여 부담률은 14.7%로 0.6%포인트 감소했다.

의료기관별로 보면 상대적으로 비급여 진료가 많은 상급종합병원과 종합병원급, 병원급 의료기관은 건강보험 보장률이 각각 59.7%, 61.2%, 54.7%로 평균을 밑돌았다. 보장률이 가장 낮은 병원급의 경우 상급종합병원에 비해 MRI(자기공명영상)와 주사료 비중이 높았다.

요양병원은 보장률이 72.4%로 특히 높았으며, 약국 역시 69%로 전체 보장률보다 높은 수준이었다. 의원급은 63.4%로 평균값과 비슷했다.

이에 공단 관계자는 "2014년 100개 항목에 대해 급여를 확대했으나, 시행 시기가 주로 하반기에 집중됐고, 4대 중증질환 급여 확대 및 선택진료비와 상급병실료 개선도 하반기에 시행됐다"며 "2015년에는 보장률 상승효과가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사진=뉴시스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사진=뉴시스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8.74상승 31.3718:03 05/06
  • 코스닥 : 969.99상승 2.7918:03 05/06
  • 원달러 : 1125.80상승 3.218:03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8:03 05/06
  • 금 : 67.76상승 3.3818:03 05/06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교육부·국교조, 박수속에 본교섭 시작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