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혜원 홍보위원장이 본 '김종인-문재인', "더 많이 참고 노력하는 분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와 문재인 전 대표가 최근 만찬회동에서 신경전을 보이는 등 두 사람 간 갈등의 조짐이 나타나는 게 아니냐는 일각의 해석과 관련, 4·13총선 서울 마포을에서 당선된 손혜원 홍보위원장은 "이분들이 요즘 소원해진 것이 아니라 처음부터 소통이 거의 없었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 대표와 문 전 대표는 지난 22일 서울 모처에서 만찬회동을 가지며 선거가 끝난 뒤의 소회와 당내 현안에 대한 의견을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총선의 노고를 위로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였지만 두 사람은 당대표 추대론 등 당내 현안에 대한 의견을 주고받으며 신경전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회동에서 문 전 대표가 당대표 추대에 대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지 않겠냐는 의견을 전하자 김 대표는 "당권에 관심이 없다"고 답해 김 대표가 더민주 차기 지도부 선출과 관련한 '합의추대론' 논란에 대한 불쾌한 심경을 내비친 게 아니냐는 해석이 뒤따랐다.

이와 관련해 손 위원장은 지난 23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문 전 대표께서 워낙 말씀이 없으신 분인 것은 모두 아는 일. 김 대표께서도 소소한 이야기를 거의 안하시는 분"이라며 "남들 보기에는 사이가 안 좋아 보일게다. 굳이 좋은 사이도 아니지만 나쁜 관계도 아니다"라고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해 전했다.

그러나 손 위원장은 이어 "두 분 사이에서 더 많이 참고 더 노력하는 분은 단연코 문 전 대표"라면서 "어느 경우에나 어르신을 꺾을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4·13총선 직후 더민주 내부에서는 김 대표를 당 대표로 합의 추대하자는 분위기가 형성됐지만 당내에선 전당대회를 통한 경선론이 부상하기 시작했다. 당권 도전자들도 경선론에 힘을 실어주면서 김 대표의 추대론은 점점 힘을 잃어가는 형국이다.

4·13총선 서울 마포을에서 당선된 손혜원 홍보위원장. /자료사진=뉴스1
4·13총선 서울 마포을에서 당선된 손혜원 홍보위원장. /자료사진=뉴스1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94상승 25.7218:05 03/28
  • 코스닥 : 833.51상승 5.8218:05 03/28
  • 원달러 : 1298.80하락 2.718:05 03/28
  • 두바이유 : 74.77하락 0.3718:05 03/28
  • 금 : 1973.50상승 19.718:05 03/28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