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트위터 "지역감정 선동 당하면 빠져나오기 힘들다… 그래서 위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진중권 동양대 교수가 지난 23일 오전 지역감정에 대한 단상을 트위터로 전했다. 진중권 교수는 “지역감정은 원초적인 것이라 논리로 해결이 안 된다”고 전제한 뒤 “그래서 '감정'이라 부르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역감정이란 선동 당하면 빠져나오기 힘들다며 강렬한 ‘원한의 감정’으로 추동되는 거라면 더욱 그렇다는 의견도 더했다.

 

진 교수는 “일단 선동 당하면 빠져나오기 힘듭니다. 특히 감정 중에서도 가장 강렬한 원한의 감정으로 추동되는 것이라면… 그래서 위험한 겁니다”라고 썼다.


이에 일부 트위터 이용자들은 "감정은 그리 중요하게 생각지 않고 상처와 피해 사실을 중요하게 생각한다"며 진 교수의 생각에 이견을 제시했다.

 

한편 진 교수는 24일에는 국민의당 박준영 당선인의 회계책임자가 선거법위반 혐의로 구속된 뉴스를 링크해 “새정치가 시작됐다”고 말하기도 했다.

진중권 동양대 교수. /자료사진=뉴스1
진중권 동양대 교수. /자료사진=뉴스1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1.60상승 9.0711:56 12/01
  • 코스닥 : 741.83상승 12.2911:56 12/01
  • 원달러 : 1303.70하락 15.111:56 12/01
  • 두바이유 : 80.44하락 0.5211:56 12/01
  • 금 : 1759.90하락 3.811:56 12/01
  • [머니S포토] 코엑스 아쿠아리움, 산타마을 놀러온 '인어공주'
  • [머니S포토] 개폐시연 바라보는 원희룡 장관
  • [머니S포토] 추경호 부총리·김기문 회장 '중소기업 파이팅!'
  • [머니S포토] 서울교통공사 6년만에 총파업, 전국철도노조 역시 다음달 2일 예고
  • [머니S포토] 코엑스 아쿠아리움, 산타마을 놀러온 '인어공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